DonPush
'입맛대로' 왜곡…지방선거 앞두고 불법 여론조사 기승
장안갑부
2018.02.14 04:41
227

6월 지방선거가 아직 넉 달이나 남았는데 벌써 여론조사를 왜곡하거나 조작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미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위반 건수를 넘어섰습니다.

[기자]

지난달 12일, 지역 주간지에서 실시한 산청군수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가 담긴 사진입니다.

A 후보가 32.8%로 1위입니다.

경남 산청군 자유한국당 여성위원 40여 명이 사용하는 카카오톡 메신저에 올라온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A 후보는 4%p가 더해진 반면 다른 후보는 2%p까지 내려갔습니다.

[주간지 관계자 : 불러주는 과정에서 잘못됐는지, 전달 과정에서 그게 (왜곡됐는지) 모르는 겁니다.]

이 여론 조사를 한 업체는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곳이 아닙니다.

이 때문에 공개적으로 발표할 수 없지만 사실과도 다른 내용이 흘러나간 것입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결과를 처음 퍼뜨린 주간지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최근 실시된 서울과 부산, 충남 등 단체장 후보지지도 여론조사에서도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특정 연령대에 가중치를 더 주는가 하면 무작위 방식이 아닌 자체 보유한 전화번호로만 조사를 하다 적발됐습니다.

6월 지방선거를 4개월 앞두고 선관위에 적발된 여론조사 관련 위반사항은 32건으로,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30건을 이미 넘어섰습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3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