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부모님이 사준 집…주무시고 간다니 아내가 소리질렀다”
⚽️⚽️축구⚽️⚽️
2023.01.24 19:31
349

명절 맞아 찾아온 시부모님
하루 전 자고 간다고 통보
“절대 안된다”는 와이프
“이혼하고 싶다” 밝힌 회사원

설, 추석 등의 명절은 부부간 다툼이 가장 많이 생기는 시기 중 하나다. 부모님이 명절을 맞아 결혼한 아들 집을 찾은 후 크게 다툰 부부의 사연이 전해졌다.

24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부모님은 서울에, 부부는 대전에 산다고 밝힌 한 회사원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부모님이 명절을 맞아 결혼한 아들 집을 찾았다고 전했다.

A씨는 “부모님이 저희 보러 대전 온다고 하는데, 제가 와이프한테 저희집에서 하루 잘 수도 있다고 했다”며 “그 말을 들은 와이프가 ‘절대 안된다’고 소리를 질렀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장인어른, 장모님이 저희 집에서 잔다고 하면 상관 없었을 것”이라며 “대전 집은 저희 부모님이 도와주셔서 마련한 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씨는 “이혼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A씨 부부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다양한 의견을 내놓으며 갑론을박을 펼쳤다.

네티즌은 “아내가 집 정리정돈 청소해야 하니 화를 내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하지만 못 주무시게하는 것은 너무 한다”, “오히려 명절에 시부모님 댁에 안 가고 시부모님이 보러 오신다는데 주무시는 것도 못 참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대로 시부모님의 방문을 하루 전 통보하는 남편 태도를 비판하는 글도 많았다.

아내의 입장을 옹호하는 쪽에서는“그냥 시부모님댁 가세요”, “솔직히 시부모님 오시면 집청소, 정리, 끼니마다 음식 준비 등을 해야해서 진짜 머리 아프다”, “친정 부모님 오신다고 남편은 여자처럼 고민 안한다”는 반응이 나왔다.

다만 글쓴이가 올린 글만으로는 이전에 어떤 갈등이 있었는지 등 알기 어려우니 비판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올라왔다.

최근 재혼 결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에 따르면 전국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36명(남녀 각각 268명)를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전 배우자와의 결혼생활 중 갈등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했을 때가 언제인지 물었을 때 ‘명절’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6.0%(남성 35.8%·여성 36.2%)로 가장 많았다.

명절에 다툰 이유로는 남성 응답자의 32.1%가 ‘양가 체류 시간’을 꼽았다. 여성은 ‘차례 준비 역할 분담’을 34.3%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양가 체류 시간(25.0%)’, ‘시가 가족 구성원과의 불편한 관계(18.3%)’, ‘시가 방문 여부(14.6%)’ 등을 꼽았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