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대표 집안일 ‘이것’ 개기… 심장병 위험 낮춘다는데, 진짜?
⚽️⚽️축구⚽️⚽️
2023.11.18 18:43
155

의외로 빨래 개기, 바닥 청소와 같은 가벼운 신체 활동을 하는 것만으로도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크게 낮추고, 열량을 소모할 수 있다.

◇빨래 개기, 심혈관 질환 22% 감소
실제로 빨래 개기와 같은 가벼운 실체 활동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국립 심장폐혈액연구소 연구팀은 63~97세 여성 5861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참여자는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의 병력이 없는 사람으로 구성했다. 연구팀은 참여자들에게 7일 동안 24시간 내내 추적기를 부착해 신체 활동의 강도를 측정했다. 이후 심장마비나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 질환의 발병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5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빨래 개기, 정원 가꾸기, 산책과 같은 가벼운 신체 활동을 하는 것만으로도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부전,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 질환 위험이 22% 감소했고, 심장마비, 심장 동맥으로 인한 사망률은 24%나 낮았다. 적당한 강도의 신체활동은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다.



◇청소기·대걸레로 바닥 청소, 200kcal 소모해
미국대학스포츠의학회연구에 따르면 대걸레·진공청소기 등을 사용해 한 시간 동안 청소하면 약 200kcal를 소모할 수 있다(체중 60kg 기준). 활동 시간이 늘어나면서 신진대사도 증진되기 때문이다. 이때 약간의 활동을 더 하면 근육량까지 늘릴 수 있다. 대걸레나 청소기를 밀고 닦을 때 허리를 꼿꼿이 펴고, 팔의 힘을 사용하면 매끈한 팔뚝 라인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다만, 바닥에 무릎을 대고 하는 걸레질은 관절에 좋지 않기 때문에 밀대가 달린 대걸레를 사용하도록 한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4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