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마당이 있는 집'에서 김태희 아들로 출연 중인 아역 배우의 정체
미사강변도시
2023.09.16 23:10
216

2007년생 아역 배우 차성제는 2015년 연극 무대를 통해 데뷔했다.

차성제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연극, 뮤지컬, 영화, 드라마를 가리지 않고 출연하며 열혈 행보를 펼쳐가고 있다.

드라마로는 ‘미스터 션샤인’, ‘아스달 연대기’, ‘동백꽃 필 무렵’, ‘사랑의 불시착’ 등 벌써 약 23편의 출연작을 가지고 있다.

2019년에는 단편 영화 ‘장롱 안 호랑이’에 출연해 제9회 충무로 단편 영화제에서 남자 아역 연기상을 받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소방서 옆 경찰서

특히 지난해에는 ‘소방서 옆 경찰서’, ‘재벌집 막내아들’, ‘약한 영웅 Class 1’ 등 화제작마다 출연해 눈도장을 찍었다.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는 2회 에피소드의 주인공인 촉법소년 양준태 역으로 활약했다.

극 중 그는 자신이 저지른 범죄의 증거물이 발견됐음에도 촉법소년이라는 이유로 뻔뻔하고 가증스러운 태도로 일관하는 양심 없는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받았다.

또한 ‘재벌집 막내아들’에서는 진도준의 형 진형준의 어린 시절을 맡아 까불거리는 아이다운 모습으로 전작인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마당이 있는 집

최근에는 ‘마당이 있는 집’에서 배우 김태희와 김성오의 아들 박승재 역으로 출연 중이다.

‘마당이 있는 집’은 뒷마당에서 나는 수상한 냄새로 인해 완전히 다른 삶을 살던 두 여자가 만나 벌어지는 서스펜스 가정 스릴러 드라마이다.

극 중 모범생이었던 승재는 서울을 떠나 마당이 있는 지금의 집으로 이사 온 뒤 학교와 동네에 적응하지 못하고 문제를 일으킨다.

마당이 있는 집

지난 3일 방송에서는 깜짝 살인 고백으로 엄마 김태희를 경악하게 했다.

승재는 아빠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남편을 의심하는 김태희에게 “엄마, 내가 죽였어. 내가 죽였어 이수민”이라고 고백하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