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1억 내면 정교사...기간제 교사 26명에게 18억 받고 불법 채용
mint101
2021.07.20 20:42
443

정교사로 채용해주는 조건으로 기간제 교사들에게 돈을 받은 사학재단이 적발됐습니다.

한 사람에게 많게는 1억 원을 내라고 했는데 6년 동안 26명에게 19억 원가량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자]

경기도 평택에 있는 고등학교.

경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쳐 학교 문서 보관함에서 서류들을 꺼냅니다.

"수원지방법원 평택지원에서 발부한 압수수색영장이고요."

채용 비리가 불거져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겁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곳 중고등학교를 운영하는 재단 이사장과 아들인 행정실장은

기간제 교사들에게 돈을 받고 정교사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에는 이사장 자택에서 비공식 면접을 진행해 미리 돈을 낸 지원자 13명에게

교원 임용 시험 문제를 알려줬습니다.

[채용비리 권유 교사 : 교수님이 킬러 문항 있다니까 받아적어.

학교복지의 질 향상을 위한 (잠시만요. 질 향상을 위한) 교사의 역할은?]

결격 사유가 있던 1명을 뺀 12명이 정교사로 일했는데 채용 비리가 드러난 뒤 모두 계약이 해지됐습니다.

정교사 채용을 조건으로 전·현직 기간제 교사나 그 부모에게 한 사람에 많게는 1억 천만 원까지 받았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돈을 낸 사람은 모두 26명, 챙긴 돈은 18억 8천만 원에 달합니다.

이사장 측은 면접 평가위원인 대학교수를 브로커로 동원해 기간제 교사에게 거래를 제안하거나

기존 교사들에게 돈 낼 사람을 구해 오라고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이승명 /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 2계장 : 채용 대가는 원래 6천만 원 정도를

재단 이사장 등이 요구했는데 중간 브로커들이 개인적으로 1억 천만 원까지 받아서….]

돈을 내지 않은 지원자 488명은 모두 불합격했습니다.

[A 고등학교 부정채용 피해자 : 비리 연루된 사람들이 붙은 게 취소되고

차순위가 돼야 하는 게 아닌지 우리끼리 얘기하거든요.]

경찰은 행정실장과 문제를 유출한 교사 등 3명을 구속하고,

이사장과 브로커, 돈을 낸 사람들까지 3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범죄 수익금 가운데 7억여 원을 추징 보전했습니다.

경기도 교육청은 사학비리 차단을 위해 앞으로 사립학교 교원도

공립과 같은 기준과 절차를 거쳐 임용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5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