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서프라이즈’ 준비한 딸에 깜짝 놀라 총 쏜 엄마
아프로톡신
2019.09.10 12:14
485

미국에 사는 한 여성이 깜짝 인사를 준비한 딸의 이벤트에 깜짝 놀라 딸에게 총을 쏘는 실수를 저질렀다.

뉴욕 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오하이오에 사는 한나 존스(18)는 타 지역에서 대학을 다니다가 어머니인 리니에게 연락하지 않고 집을 깜짝 방문했다.

당시 딸과 함께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딸의 남자친구는 집 현관문 밖에 서 있다가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어울리는 흥분된 상태로 문을 벌컥 열고 들어갔다.

하지만 깜짝 이벤트는 놀람과 총격으로 이어졌다. 누군가 집 문을 열고 갑작스럽게 들어오자, 집 안에 있던 어머니는 이를 불법 침입자로 오인하고 곧바로 총의 방아쇠를 당기고 말았다.

딸은 곧바로 바닥에 주저앉은 뒤 비명을 질렀고, 이를 들은 딸의 남자친구가 곧바로 구조대에 연락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딸의 남자친구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가 학교에서 돌아온 사실을 그녀의 어머니는 모르고 있었다. 그저 놀라게 하려 준비한 이벤트였는데, 여자친구의 어머니가 실수로 총을 쐈다”고 진술했다.

총에 맞은 딸은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고, 어머니가 실수로 쏜 총에 맞은 딸은 오른쪽 팔꿈치 뼈가 몇 조각으로 부서지는 부상을 입고 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으나, 자칫하면 목숨을 잃을 뻔한 위험천만한 순간이었다.

딸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사고가 난 뒤 며칠 동안은 힘들었지만, 지금은 내가 아직 살아있는 것에 매우 감사하고 있다”면서 “내가 죽을 수도 있었다는 생각에 한편으로는 여전히 당혹스럽지만, 곧 나아질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조사한 현지 경찰은 “총을 쏜 여성은 ‘컨실드 캐리'(총기를 보이지 않게 가지고 다니는 것) 허가증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누군가 문을 통해 갑작스럽게 들어오자 놀라서 총을 한 발 발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깜짝 놀라 딸에게 총을 쏜 어머니에 대한 처벌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0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