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수도관서 ‘검은 물’ 콸콸…식수난 속 분노 폭발한 베네수엘라 시민들
아프로톡신
2019.03.14 18:22
400

베네수엘라의 대규모 정전 사태가 일주일째를 맞은 가운데 수도관에서 검은 물이 콸콸 쏟아져 주민들이 패닉에 빠졌다.

베네수엘라는 지난 7일 동남부에 있는 구리 댐 수력발전시설의 중앙 통제 시스템과 배전 설비 문제로 전국적으로 전기와 수도 공급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학교와 공공기관은 문을 닫았고, 통신과 지하철 등 기본 인프라도 멈췄다. 병원은 의약품 부족과 의료기기 중단으로 사실상 기능이 마비된 상태다.

지난 10일에는 한 대학병원에서 최소 80명의 신생아가 사망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외국 공관도 속속 철수하고 있다. 미국은 남아있던 소수 대사관 직원의 철수를 준비하고 있으며 독일도 생활 불편 등을 이유로 대사관 직원 수를 줄이기로 했다.

식수난에 시달리는 시민들은 수도 파이프까지 타고 내려가 물을 모으는 지경에 이르렀다. 심지어 하수를 흘려 보내는 배수관에 몰려 더러운 물을 받아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갑자기 수도관에서 기름에 오염된 검은 물이 쏟아지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13일 데일리메일은 산디에고 수도관에서 기름으로 오염돼 까맣게 변해버린 수돗물이 쏟아졌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인 헤벌리제스 곤잘레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산디에고의 식수난은 끔찍할 정도다. 발렌시아와 로스 쿨로스 지역은 두 달 이상 수도공급이 끊겼다. 나오는 물도 전혀 마실 수 없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또다른 시민은 자신의 트위터에 검은 물로 가득찬 화장실 사진을 게재하며 “세계 최대 원유 매장량을 이렇게 인증하느냐”고 비꼬았다.

40도가 넘는 폭염 속에 베네수엘라 시민들은 전기와 수도 공급 중단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지만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이번 사태를 미국 탓으로 돌리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마두로 대통령은 자신을 축출하려는 미국이 사이버공격으로 인프라를 마비시키고 사회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야권과 대다수 전문가는 마두로 정권의 무능과 부패, 노후화한 전력 생산시설의 유지 보수 미흡 등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정국 혼란이 계속되자 베네수엘라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중국은 전력 복구를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베네수엘라가 정상적인 전력 공급과 사회 질서를 회복하기 바란다”면서 “베네수엘라의 전력망 복구를 위해 도움과 기술적 지원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이 베네수엘라에 대한 추가 제재를 예고하고 나서 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