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지방흡입 후 피부 섬유화로 팔도 못들어"...현직 의사도 부작용 시달려
🏀🏀농구🏀🏀
2022.08.04 14:12
263

지방 흡입 시술 후 극심한 부작용을 겪고 있다는 한 의사의 사연이 공개됐다.

YTN 보도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병원을 운영하는 전문의 A씨는 지난 3월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지방 흡입 시술을 받은 후 상반신에 피부 섬유화가 진행돼 어깨 위론 팔을 들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 시간이 갈수록 피부는 처지고 체형은 비틀어졌다.

참다못해 시술받은 병원에 해명을 요구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시간이 답'이라는 것이었다. 기다리면 좋아진다는 황당한 이야기에 A씨가 "어떻게 (섬유화가) 풀리냐"고 묻자 수술한 의사는 잘 모른다고 대답했다. 이 병원에는 성형외과 전문의가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수천만 원대에 달하는 기계로 자가 치료를 하며 몸 상태가 돌아오길 기다리게 됐다.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성형외과 시술을 받은 뒤 분쟁 조정·중재를 신청한 경우는 총 143건이었으며, 증상이 악화하거나 감염으로 고생한 경우가 60% 이상이었고, 신경 손상이나 감각 이상을 호소한 경우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되도록 전문의 자격증을 딴 의료인인지, 예후를 제대로 확인하고 책임지는 곳인지 따져본 후 시술을 결정하라고 조언한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