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대낮에 도심 한복판서 국민MC 딸 유괴” 충격
미사강변도시
2022.08.05 21:47
370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대만 국민MC 딸 유괴 사건 현장으로 안내한다.




내일(4일) 방송되는 JTBC '세계 다크투어'(기획 성치경, 연출 오재승)에서는 표창원 다크가이드와 함께 대만 범죄 역사상 최악의 사건이 발생했던 바로 그곳으로 떠난다.

앞서 테드 번디 다크투어를 통해 다크 투어리스트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던 프로파일러 표창원은 "가이드 부담 없다"며 경력직다운 자신감을 드러낸다. 다크 투어리스트들 역시 표창원 다크가이드를 향한 무한 신뢰를 보내며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더욱 강력한 다크투어를 예고한 표창원 다크가이드는 대만 정부의 내각을 전면 개편시킨 대만 국민MC 딸 유괴 사건 현장으로 안내한다. 유명세로 인해 범죄의 타깃이 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다크 투어리스트들의 예측과 달리 대낮에 도심 한복판에서 범행이 발생했다고 해 충격을 더한다.

특히 가족과 함께 방송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봉태규와 표창원 다크가이드로서는 불안함이 배가 될 터. 사건을 지켜보던 봉태규는 "이 사건을 봤을 때 저는 이미 섬뜩했다"며 표창원 다크가이드와 오싹한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후문이다.

다크 투어리스트들을 소름돋게 만든 유괴범들의 대범한 행각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고. 딸을 애타게 찾아 헤매는 엄마에게 끔찍한 선물이 든 상자까지 건넨 것. 상자 안에 담긴 물건의 정체를 들은 다크 투어리스트들이 끓어오르는 분노로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해 유괴범들이 보낸 선물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치솟는다.

그런가 하면 유괴 사건의 흐름을 바꾼 수상한 그림자도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이를 잃어버린 엄마를 끈질기게 따라붙는 정체 모를 시선에 "진짜 너무한 거 아니야?"라며 울분을 토하던 박나래가 눈물까지 흘려 검은 그림자의 정체가 점점 더 궁금해진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0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