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최애 간식’ 훔쳐 먹은 동생 쓰레기 더미에 몰래 버리고 온 형아 강아지
아프로톡신
2019.02.10 23:40
423

자신의 간식에 손을 댄 동생을 본 순간, 형아 강아지는 그동안 참았던 설움이 폭발하고 말았다.

지난 5일 중국 매체 콰이바오는 동생을 검은 비닐봉지에 담아 쓰레기 더미에 버리고 온 형아 강아지의 엉뚱한 행동을 영상과 함께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익명의 누리꾼은 최근 새끼 허스키 한 마리를 입양했다.

누리꾼은 원래 골든 리트리버 한 마리를 키우고 있었기 때문에 두 녀석은 자연스레 형제가 됐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누리꾼은 거실에서 이상한 소리를 듣고 잠에서 깨어났다.

급히 밖으로 나가보니 거실에서 강아지들이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바닥에 간식들이 널브러져 있는 것으로 보아 허스키가 형의 음식에 손을 댄 모양이었다.

바로 그 순간, 골든 리트리버가 검은 봉지에 들어가 있던 동생을 물고 갑자기 집 밖으로 뛰쳐나갔다.

돌발 행동에 당황한 주인은 얼른 녀석들을 쫓아갔고, 곧이어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

골든 리트리버가 동생을 쓰레기 더미 근처에 놓아둔 뒤, 그대로 돌아가 버린 것이다. 화를 참지 못한 녀석이 동생에게 나름의 복수를 한 듯 보였다.

완벽하게 목표를 달성한 녀석은 꼬리를 힘차게 흔들며 집으로 돌아갔다. 졸지에 쓰레기 더미에 남겨진 허스키는 어리둥절한 표정만 지을 뿐이었다.

강아지 형제의 싸움을 모두 지켜본 주인은 허탈한 표정을 지은 채 얼른 허스키를 데리고 집으로 향했다.

서로 티격태격하는 강아지 형제의 웃픈 상황에 누리꾼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은 "형아 강아지가 정말 많이 참았나 보다", "쓰레기 더미에 버릴 생각을 하다니 정말 기발하다", "그저 해맑은 동생 강아지의 표정이 너무 귀엽다" 등 반응을 보였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4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