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구도 쉘리, 권혁수 기자회견 후 새 영상 게재 "잘 해결하고 싶다" 
구원은진
2019.11.07 19:21
454

유튜버 구도 쉘리가 배우 권혁수와 공공장소 상의 탈의 논란을 두고 엇갈린 주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잘 해결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구도 쉘리는 5일 오후 유튜브 채널에 '용기 조금 더 내봤습니다 해명할게요'라는 제목의 1시간짜리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구도 쉘리는 "저 굉장히 심란하고, 혼란스럽고 힘들다. 미치겠다.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구도 쉘리는 "혁수 오빠가 기자회견 열어서 입장 표명 했는데 '구도 쉘리는 왜 입 다물고 있지?' 하고 답답하셨을 것 같다"면서 "라이브 방송을 켜면서도 물타기, 짜집기, 마녀사냥 또 당할 걸 알면서 '말 해야 하나' 했다"는 것.

이어 그는 "사람이 실수하면 얻는 것도 있고 배우는 것도 있지 않겠나. 모든 걸 말해버릴까 하면서도 상대 쪽 사람들의 인권? 되게 복잡했다. 끝까지 좋게 행복하고 싶었다. 대응을 못하는 게 아니고 안 하는 거라는 거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구도 쉘리는 때때로 분노를 참지 못했다. "댓글에 '신이 내린 어그로'라고 한다. 주작이고 조작이고, 주작도 내 캐릭터 아니냐. 유튜브는 뭐든 창작할 수 있는 거 아니냐. 나도 때로는 진지하게 하는데, 때로는 예술성을 발휘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영상 말미에 구도 쉘리는 "금세 밝혀질 거짓말이었다면 왜 신문사까지 찾아갔겠나. 그 후에 벌어질 일들을 뻔히 알 텐데 말이다"라며 "다시 한번 말씀 드리지만 저는 정말 잘 해결하고 싶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팩트는 있다. 쿨하게 인정하는 부분은 인정하고 오해가 있으면 풀면 된다. 팩트로 거짓말하면 안 된다. 날짜와 시간을 차근차근 살펴보다 보면 앞뒤가 안 맞고 꼬리가 길면 밟히게 돼 있다. 시간은 거짓말을 안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권혁수는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구도 쉘리의 라이브 방송 중 상의 탈의를 자신과 사전 협의했다는 주장에 대해 "절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0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