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어머니 유언에 상복 대신 '무대의상' 입고 장례식 치른 장문복
아프로톡신
2019.07.10 18:17
705

두 달 전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유언에 장문복이 모친의 장례식에서 상복 대신 무대의상을 입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리미트리스 데뷔 쇼케이스에서 장문복은 자신의 데뷔를 보지 못하고 2개월여 전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사연을 전하며 눈물을 쏟았습니다.

소속사 ONO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장문복의 어머니는 난소암으로 2년여간 투병 끝에 지난 5월 세상을 떠났는데요.

당초 병원에서는 고인이 12월까지 살 수 있다고 전했고 소속사에서는 고인에게 아들의 그룹 데뷔를 보여줘야 한다는 판단으로 리미트리스의 데뷔를 5월로 정했습니다.

그러나 데뷔 확정 후 일주일 만에 고인의 상태는 급격히 나빠졌고 끝내 세상을 떠났는데요.

고인은 생전 자신의 투병 사실을 아들에게 숨겼습니다. 암 4기가 된 상태에서 장문복은 어머니의 병을 알게 됐는데요.

장문복의 어머니는 가수의 꿈을 좇고 있는 아들에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서 검은 상복을 입지 않았으면 좋겠다. 가장 예뻤던 무대 의상을 입고 빈소를 지켜다오"라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자신의 사망이 아들이 데뷔에 지장을 받는 게 싫었던 어머니는 아들이 딴생각을 하지 않고 연습에 열중해 그룹으로 하루빨리 데뷔하기를 바랐던 것.

장문복은 어머니의 유언에 따라 무대 의상 중 흰색 의상을 골라 입고 빈소를 지켰고, 친지들과 지인들도 화사한 분위기의 옷을 입고 장례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