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연봉 170억원’ 대만 19세 사업가, SNS에 불법 약물 복용 고백
아프로톡신
2019.06.10 19:05
682

최근 대만에서 한 성공한 젊은 사업가가 자신이 불법 약물을 복용해왔다는 사실을 실시간 영상으로 고백하고 현지 경찰에 자수한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자유시보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6시쯤 19세 사업가 수여첸은 페이스북에 13세 때부터 불법 약물인 케타민을 복용해온 사실을 전하고 현지 경찰에 자수할 때까지의 모습을 실시간 영상으로 공유했다.

15세 때 휴대용 노래방 마이크를 인터넷에서 판매하는 사업으로 18세 때 연봉 1억 위안(약 170억 원)을 돌파해 대만에서는 ‘사업의 신’으로 불려왔다고 알려진 이 청년 사업가는 이날 영상에서 “이제 가면을 쓰는 건 싫다. 난 완벽한 사람이 아니다”면서 “법의 심판을 받고 싶다”고 말하며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또 그는 케타민을 복용해온 이유에 대해서 “스트레스가 너무 심했다. 주변에는 날 이용하려는 사람들만 있었다”면서 “매일 두려움 속에 있었지만 모두 변명에 불과할 뿐 나쁜 것은 나 자신”이라며 답답한 속내를 드러냈다.

13세 때 등교를 거부하고 친구의 권유로 의류 재고 상품의 판매를 돕기 시작했다는 그는 인터넷 판매에 흥미를 갖고 다양한 상품을 팔매 사업 요령을 터득했다.

15세 때 판매를 시작한 휴대용 노래방 마이크를 10만 개 이상 팔았다는 그는 고액의 미납 소득세가 세상에 드러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미납 세금과 벌금 등 총 75만 위안(약 1억2700만 원)을 흔쾌히 완납해 네티즌들로부터 ‘마이크 소년’, ‘마이크 왕자’ 등으로 불리며 유명세까지 탔다.

그 뒤에도 해외 판매까지 성공시키고 독점 판매권을 획득하는 등 사업을 순조롭게 확대해 왔다는 그는 지난해 기준으로 연봉이 1억 위안을 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그 뒤에서 커다란 스트레스와 압박에 시달려온 모양이다. 이날 경찰 조사 뒤 현지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케타민에 대해 “그만둘 수 없다기보다는 스트레스가 심할 때 기댈 수 있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내 이미지가 나빠져 매출이 떨어지는 것은 상관없다. 그보다 당신들은 절대로 약물에 손대지 마라”면서 “돌이킬 수 없게 된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번 소식에 그의 페이스북에는 많은 네티즌이 “실수를 인정하는 것은 용기 있는 일이다”, “힘내라”, “자신을 좀 더 소중히 여겨라”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