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보육원에 맡겼던 딸이 울음을 그치지 않자, 아빠는 그저 감기일 거라 생각했다
아프로톡신
2018.10.15 21:17
612

최근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어린 딸을 보육원에 보냈다가 끔찍한 일을 겪은 부모의 하소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6월 12일 말레이시아 샤알람(Shah Alam) 지역에서 발생했다.

해당 지역에 사는 한 부부는 이날 아침 7시부터 오후 3시 15분까지 보육원에 3개월 난 딸을 맡겼다. 이후 아빠가 일찍 퇴근해 보육원에서 딸을 데리고 집으로 돌아왔다.

이미 보육원에서 아빠가 오기 전부터 울고 있던 어린 딸은 한참이 지난 후에도 울음을 그치지 않았다.

그런 딸을 걱정스러운 눈으로 보던 아빠는 샤알람 지역 병원에 딸을 데리고 갔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어야 했다.

딸이 단순 감기에 걸렸을 거라고 여겼던 아빠. 그런데 의사가 말한 내용은 예상 밖이었다.

의사는 그의 딸이 대퇴부 골절 상태라고 설명하면서 실제 뼈가 부러진 것이 정확하게 확인되는 엑스레이 사진을 건넸다.

아빠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보육원 측 과실이 드러났다. 다만 사고에 의한 부상인지 학대에 의한 상처인지 등 상세한 사건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딸은 부러진 뼈가 완전히 붙을 때까지 한동안 병원 신세를 져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이 SNS를 통해 확산되자 말레이시아 전역에서는 보육원의 무책임한 아동 관리 실태에 우려를 표하는 여론이 거세졌다.

그러자 말레이시아 복지부가 직접 나서 관련 문제를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말레이시아 출신 의사 카마룰 아르핀 노 사단은 "아이들이 학대를 당하면 평소보다 자주 울거나 악몽을 꾸는 등 행동을 보일 수 있다"며 "학대 징후를 발견하면 즉시 아동을 병원으로 옮기고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전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7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