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집에 누가 있어요” 신고 전화에 경찰 출동…알고보니 로봇청소기
아프로톡신
2019.04.13 17:43
814

최근 미국 북서부 오리건주 워싱턴 카운티의 한 도시에서 실소가 나오는 일이 일어났다.

10일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비버턴시의 한 가정집에서 도둑이 들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무장한 경찰관들과 경찰견까지 출동했으나 범인은 사람이 아니라 이 집에서 열심히(?) 청소하던 로봇청소기로 밝혀졌다.

집주인 여성이 잠시 외출한 사이 거실에서 청소해야 할 로봇청소기는 화장실 문턱으로 넘어 들어가 그곳을 돌아다니다가 문까지 닫았고, 때마침 돌아온 주인은 화장실 쪽에서 이상한 소리가 계속해서 들리자 집에 도둑이 들었다고 오해하고 겁에 질려 경찰에 신고했던 것이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에 도둑이 들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권총과 자동소총으로 무장한 몇몇 경찰관과 경찰견 한 마리가 현장에 투입됐다.

이들 경찰은 도둑이 아직 집안에 있다고 판단하고 일단 자신들이 경찰임을 밝히면서 밖으로 나올 것을 권했다. 하지만 그안에서는 어떤 목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이들은 집안 곳곳을 수색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화장실 쪽에서 무언가 계속해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들려오는 것이었다.

결국 이들 경찰은 출동한지 15분 만에 화장실 안으로 강제 진입했다. 그러자 그안에는 도둑으로 보이는 어떤 사람도 보이지 않았다. 그 대신 로봇청소기만이 혼자 움직이고 있던 것이다.

한편 이번 소식은 해당 지역의 사건·사고를 담당하는 워싱턴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가 경찰의 보디캠 영상을 SNS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7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