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이런 사람이 초등학교 교사?”…‘패륜’ 신입교사 논란
우기로기
2021.05.02 10:22
478

초등학교 교사?”…‘패륜’ 신입교사 논란 초등학생을가르칠 예비 교사가 온라인상에서 상습적으로 욕설과 패륜 발언을 해온 사실이 확인됐다며 교단에 서는 것을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경기도 신규 초등교사의 만행을 고발합니다. 교사로서의 자질이 없는 사람이 교사가 되어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을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올해 2월 2일 초등교원 임용시험의 최종 결과가 공개됐다”면서 “초등학교 교사가 절대 돼서는 안 될 인물이 경기도 초등 교원 임용시험에서 최종 합격했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교대갤러리에서 한 닉네임으로 활동한 인물을 언급하며 그의 댓글과 행적들과 사용된 IP주소를 밝혔다.
이에 따르면 해당 인물은 ‘네 엄X XX냄새 심하더라’, ‘네 XX X있더라’ 등 입에 담기도 힘든 심각한 패륜적 언행을 일삼았다. 또 각종 일베 용어, 고인 모독, 욕설 및 성희롱, 학교 서열화, 상처 주는 언행, 혐오 단어 등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인은 “이런 사람이 초등학교 교사가 되도록 가만히 놔둬도 된다고 생각하느냐”면서 “부모님 입장에서 아이를 이 교사에게 맡겨야 한다고 상상해보니 정말 끔찍하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현재 위의 인물은 누군지 특정이 된 상태”라며 “일베 7급 공무원 사건과 마찬가지로, 본인이 본인을 특정할 수 있는 근거를 흘렸기 때문이다. 다만 공론화가 되지 않아 외부의 사람들은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인물은 임용고시 직전에 자신이 쓴 댓글이 알려지자 억울함을 표명하는가 하면, 여론이 나빠지자 “앞으로 커뮤니티를 이용하지 않겠다” “정보 윤리 의식을 함양하기 위한 서적을 읽겠다” 등의 내용을 담은 짧은 사과문을 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인은 “해당 인물의 임용 시험의 자격 박탈과 함께 정교사 2급 자격증도 박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교사 2급 자격증을 가지고 있으면 언제든 임용고시를 다시 치를 수 있으며, 초등학교 기간제 교사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청원은 30일 오후 1시 50분 기준 2590명의 동의를 받았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월 26일 한 7급 공무원 임용 시험 합격자가 일베 사실이라는 점이 알려지며 임용 자격을 박탈한 바 있다. 수년간 일베에서 장애인을 비하하고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했다며 사진을 올리고 성희롱 글을 게재하는 등 부적절한 게시물을 올린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번 청원 역시 논란이 된 7급 공무원의 일베 게시물 사건과 유사하다는 점에서 경기도 교육청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