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한강뷰 보이는 새 집 장만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옷처리를 부탁해♡♡
나비맘222
2019.07.10 12:43
337

홍현희와 제이쓴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9일에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는 홍현희와 제이쓴이 새 집 장만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계약서에 함께 싸인했다. 이 모습을 본 집주인은 "원래 부부가 같이 싸인을 하는거냐"고 물었다.

이에 제이쓴은 "공동명의인 경우 그렇게 한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나중에 어떻게 될 지 모르니까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와 제이쓴이 함께 계약한 집은 한강뷰를 자랑하는 아파트였다. 공인중개사는 "한강 불꽃 놀이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제이쓴은 "집에 욕조가 있어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새 집의 부엌을 보며 좋아했다. 홍현희는 "전 집이 부엌이 좀 좁았다"고 말했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이사 전에 짐을 정리했다. 이날 두 사람은 평소 입지 않은 옷을 정리했고 옷을 팔러 갔다. 홍현희는 "돈 많이 벌면 탕수육을 사먹을 수 있다"며 설레했다. 하지만 그 곳에서 강적 사장님을 만났다. 

사장님은 홍현희와 제이쓴의 물건들을 체크한 후 "연예인이라고 해서 더 잘해주진 않는다"라고 선언했다. 

이어 사장님은 "헌옷은 1kg에 회원가로 400원이다"라며 "세상 물정을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장님은 옷과 가방, 신발까지 모두 계산 후 "총 합해서 12,200원이다"라고 가격을 책정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홍현희는 조금이라도 더 받고자 사장님께 애교를 부렸다. 하지만 사장님은 무너지지 않았다. 이 모습을 본 패널들은 "사장님이 선배 개그맨 같다"고 말했다. 

사장님은 홍현희의 명품 신발을 보고 "신발이 브랜드 가치보다 신을 수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하다"며 "사이즈가 선호하는 사이즈가 아니다. 신발도 꺾어 신어서 가격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때 홍현희의 명품 가방이 등장했다. 홍현희는 "예전에 만났던 오빠가 사준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명품 감별사의 감정 결과 "진품이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가방은 필요한 사람에게 나눠 주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다시 챙겼다. 결국 두 사람은 22,200원에 헌옷을 처리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