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택배기사에게 한참 길 안내한 낮은 사람”…노무현 11주기 추도식 엄수
m633n2319
2020.05.23 17:37
486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은 노 전 대통령 기일이다. 이번 추도식은 코로나19에 최소 규모로 진행됐다. 지난 추도식까지 운영됐던 서울역~진영역 왕복 봉하열차와 전국 단체 버스는 올해 운영하지 않았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 유족과 각계 주요 인사 등 100여명만 참석했다. 이날 추도식은 노무현재단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김홍걸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정부 및 지자체 쪽은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봉하마을을 찾았다.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도 추도식에 참석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태영·정영애·천호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들과 참석해 노 전대통령을 추모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봉하마을을 찾았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2017년 서거 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조화로 대신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1.5m 간격을 두고 의자에 앉았다. 권 여사가 들어서자 주호영 대표와 심 대표는 악수 대신 주먹 인사를 하기도 했다.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해 추모객들은 행사장과 멀리 떨어져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11주기 추모 행사는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 슬로건에 맞춰 엄수됐다. 노 전 대통령이 2001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약속한 문구다. 참석자는 이 슬로건과 노 대통령이 자전거 타는 그림이 새겨진 노란 모자를 착용했다.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헌화 및 분향, 이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 이사장 감사 인사,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권 여사와 건호 씨, 유 이사장이 대표로 헌화·분향했다.

이날 추도식 행사 중간에 상영된, 노무현재단이 만든 약 5분짜리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 특별영상에서는 눈길을 끄는 한 일화가 등장했다. “2002년 여의도. 대선을 준비하던 스타 정치인 노무현.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고 길을 묻는 택배기사에게 자세하게 한참을 설명하던 권위적인 것과는 체질적으로 거리가 멀었던 낮은 사람.” 당시 후보 경선 때 권 양숙 여사 등과 같이 여의도공원으로 향하던 중 한 택배기사가 노무현 후보인 줄 모르고 길을 물어보자 그에게 친절하게 길을 안내해주던 당시 현장사진 2~3컷과 이 문구가 이 영상에 담겼다.

이어 생전에 노 전 대통령이 기타를 직접 치며 부르는 ‘상록수’ 노래 육성 영상에 시민 207명의 목소리가 더해진 시민 합창 특별영상이 상영됐다. 이해찬 대표는 추도사에서 “민주의 역사가 헌법에 당당히 새겨지고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 그날까지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께서 남겨놓은 가치를 남은 우리가 진정 사람 사는 세상으로 완성해보겠다. 부디 영면하시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우리 사회 민주시민으로 곧게 자랐을 아이들에게 노무현이라는 이름은 친구 같은 대통령, 당당한 지도자, 새로운 시대의 앞선 시민으로 언제까지나 큰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추도식이 끝난 뒤 참석자들은 국화를 받아 묘역 한쪽에 마련된 너럭바위(노 전 대통령 묘비석) 앞으로 이동한 뒤 헌화했다. 각계 각층에서 보낸 조화도 분향소 주변 묘역을 가득 채웠다. 생전에 노 전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던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유족이 보낸 조화도 눈에 띄었다. 

노무현재단 쪽은 일반 추모객을 대상으로 공식 추도식 후 오후 1시30분, 3시, 4시 등 3회에 걸쳐 시민 공동참배가 이날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작년에는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 2만여명이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3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