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차비없는 가난한 농민공에게 하룻밤 새 일어난 감동 사연
아프로톡신
2019.08.12 18:18
466

깊은 밤, 차비가 없어 도로를 걷고 있던 중국의 한 가난한 농민공에게 하룻밤 새 일어난 놀랍고도 아름다운 사연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펑파이뉴스는 지난 18일 청두시에 사는 농민공 장씨의 특별한 사연을 전했다.

시안의 한 공사판에서 쉽게 일자리를 구할 거라는 지인의 말에 딸의 대학 등록금 마련을 위해 그는 열흘 전 청두에서 시안으로 향했다.

하지만 막상 도착한 시안의 공사판은 자금 부족으로 공사 시작이 미뤄지고 있었다. 하루하루 일할 날을 손꼽아 기다렸지만 기회는 쉽게 오지 않았다.

열흘이 훌쩍 지나자 수중에는 단돈 20위안(한화 3400원)만이 남았다. 장씨는 결국 다시 짐을 꾸려 고향으로 돌아가는 수밖에 도리가 없었다.

빈민구제소의 도움으로 여비를 마련해 기차에 올라 자정 무렵 청두역에 도착했지만 이미 대중교통은 운행이 끊긴 뒤였다. 기차역에서 집까지는 20여 km 결국 그는 커다란 짐을 짊어지고 걸어서 집으로 향했다.

그 시간 택시 기사 왕궈창씨는 야간 운행 중이었다. 왕씨는 공교롭게도 이날 도로 위를 걷는 장씨를 두 차례나 목격했다. 깊은 밤 도로 위를 걷고 있는 장씨의 모습이 자꾸 눈에 밟혔다.

왕씨는 택시 손님에게 "오늘 밤 이 차도를 걷는 한 남성을 두 차례 봤는데, 뭔가 곤경에 처한 것 같다"면서 "만일 한 번 더 마주하게 되면 그를 태우고 싶다"고 말했다. 손님 장빈씨는 "얼마든지 태우시라"고 화답했다.

새벽 2시를 넘긴 시각, 왕씨는 다시 한번 차도 옆을 걷고 있는 장씨를 발견했다. 차를 세우고 그에게 목적지를 묻고는 택시에 타라고 청했다.

장씨는 "돈이 없다"며 한사코 거절했지만, 왕씨와 장빈 씨는 "돈은 필요없으니 그냥 탑승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의 끈질긴 요청에 결국 장씨는 택시에 올랐다.

차 안에서 세 사람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장씨가 딸의 등록금을 벌기 위해 시안까지 갔다가 빈털터리가 되어 돌아온 사연을 알게 되었다. 게다가 장씨는 돈이 없어 이틀을 꼬박 굶은 상태였다.

운전자 왕씨는 간식으로 싸온 과일을 장씨에게 건넸다. 먼저 탑승한 손님 장빈 씨의 목적지에 도착하자, 장빈 씨는 "기사님은 영업을 해야 하니, 내가 장씨를 집까지 바래다주겠다"는 깜짝 발언을 했다.

장빈 씨는 직접 본인의 차를 몰고 와 장씨의 집으로 향했다. 도중 식당에 들러 장씨에게 식사를 제공하기도 했다. 장빈 씨가 그를 집까지 바래다주고 돌아오자 시간은 이미 새벽 4시를 훌쩍 넘겼다.

이튿날 장빈 씨는 장씨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관리하는 공사판 중에 농촌의 재래식 화장실을 개조하는 곳이 있는데 일해볼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장씨를 돕고 싶은 마음에 일자리를 제안한 것이다. 장씨가 지금껏 일해온 시멘트 작업과 비슷한 일이었기에 장씨는 흔쾌히 응했다.

장씨는 "일자리가 생겨서 돈 걱정을 덜었다"면서 숙식까지 제공하는 터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장씨의 딱한 사연에 장빈 씨는 일반 수리공보다 높은 급여와 복지 혜택을 제공한 것이다.

생계와 딸의 학비 걱정으로 시름에 빠져있던 장씨에게 하룻밤 새 쏟아진 두 사람의 온정, 이 사연이 알려지자 수많은 누리꾼은 "아직도 세상은 살만하다", "여전히 좋은 사람이 많다"는 등의 훈훈한 댓글이 줄을 이었다.

택시 기사 왕씨의 모습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