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불타는 차량 속으로 뛰어든 시민들…운전자 구했다
📱갤럭시📱
2021.11.23 21:00
38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시민들이 도로 위 불타는 차량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와 동승자를 구해내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1일 오후 5시40분께 부산 중국 영주터널 앞 대신동~부산역 방면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상황을 담은 폐쇄회로(CC) TV 영상을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부산 경찰에 따르면 이날 부산 중구 영주터널 입구에서 달리던 승용차가 중앙분리대 가드레일을 충격했다. 이 사고 충격으로 운전자와 동승자 등 2명은 잠시 의식을 잃었다.

그런데 승용차 앞쪽에서 회색 연기가 뿜어져 나오기 시작했고, 이내 불길이 번지기 시작했다.

이때 사고 현장을 지나던 택시 한 대가 멈춰 섰다. 차에서 내린 택시기사 A씨는 불길 속으로 망설임 없이 뛰어들었고,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발견했다. 이에 A씨는 차 문을 열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사고 충격으로 문은 열리지 않았다.

이에 주변에 있던 사다리차 기사 B씨가 도왔다. B씨는 본인 차량에 있던 공구를 가져와 A씨와 함께 차량 유리창을 깨고 운전자 구조에 나섰다. 이어 다른 시민들까지 합세했고, 덕분에 이들은 무사히 밖으로 구조됐다.

시민들의 구조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퀵서비스 기사 C 씨는 구조된 운전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다른 시민 D 씨는 119에 신고한 뒤 동승자 구조에 동참했다.

또 영주터널 관리직원인 E씨와 F씨도 터널 인근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를 가져와 불을 끄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이름을 알 수 없는 많은 시민이 운전자 구조와 주변 차량 통제, 사고 잔해물 처리를 도왔다.

경찰은 “시민의 도움으로 운전자와 동승자 2명이 무사히 구조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 경찰은 페이스북을 통해 “화재로 인한 차량 폭발이 우려되는 위급한 현장에서 자신의 안위보다 소중한 생명 구조에 앞장선 시민들이 진정한 영웅이다. 경찰은 구조에 도움을 준 시민들께 감사장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