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솔직히 너무 지친다"…'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우울증에 '충격'  
송송은유
2019.07.10 01:39
436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계속되는 부부싸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부 상담병원을 찾았다.

9일 밤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갈등을 빚는 함소원-진화, 교통사고 후에도 무대에 오른 송가인, 이사를 앞둔 홍현희-제이쓴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최근 잦은 부부싸움 후 냉랭해진 집안 분위기를 환기시키기 위해 손수 아침밥을 차려주며 진화에게 계속 말을 걸었다. 하지만 진화는 단답형으로만 대답했고, 아침밥도 먹다 말고 방으로 들어가는 등 이전과는 다른 차가운 모습을 보여 함소원을 당황하게 했다.

진화는 독박 육아 속 유일한 낙인 한국어 공부를 하기 위해 학원을 찾았고, 집에서와는 다르게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함소원은 기분이 안 좋은 진화가 신경 쓰여 학원 앞에 몰래 찾아가는 서프라이즈 이벤트까지 펼치며 진화의 마음을 풀어보려고 했다. 하지만 진화는 "왜 왔냐"고 차갑게 대했다.

함소원은 포기하지 않고, 진화에게 밥을 먹고 들어가자고 했다. 그러나 진화는 "요새 입맛 없다. 집에 가겠다"고 말했고, 함소원은 왜 그런지 계속 이유를 물었다. 진화는 끊임없이 자신에게 질문하는 함소원을 향해 "나도 나만의 생활이 필요하다. 당신이 오면 다 알아보니까 난 그걸 원하지 않는다. 난 내 생활이 갖고 싶다"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또다시 부부싸움을 벌였고, 진화는 "당신은 진짜 말을 심하게 한다"며 화를 참지 못하고 차 문을 박차고 나가버렸다. 함소원은 진화를 따라갔지만, 두 사람의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이후 함소원과 진화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부부 상담병원을 찾았다. 진화는 의사의 질문에도 연신 "괜찮다"고만 답했다. 하지만 함소원이 다른 방에서 대기하고, 혼자 상담을 시작하면서 그동안 감춰왔던 속내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진화는 "싸울 때마다 자신이 부족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고, 그럴 때마다 머리가 복잡하고 괴롭다"고 털어놨다. 이어 "머릿속에 생각이 너무 많다. 이 생활이 내게 너무 안 맞는 거 같아서 솔직히 너무 지친다"며 "이 세상에 날 알아줄 수 있는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우울증이 찾아온 진화는 의사가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는 말을 하자 결국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진화는 "어렸을 때부터 애정 결핍이 있었던 거 같다. 어렸을 때부터 얘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없었다"며 "아내도 일하느라 바쁜데 이런 내 상태를 말하는 게 부담을 주는 거 같아서 혼자서 소화하려고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의사는 진화에게 혼자서만 해결하지 말고 조금씩 속마음을 표현해야 한다는 조언을 들었다. 또 눈물까지 흘리는 진화의 모습에 충격을 받은 함소원은 자기 행동을 돌아보고 반성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함소원은 남편이 그토록 갖고 싶어 했던 휴대폰을 사주기로 했고, 진화는 아기처럼 환한 미소를 되찾았다. 

송가인은 모심기를 하는 아버지를 위해 어머니와 함께 열무 비빔국수를 직접 만들어 새참을 배달했다. '딸 바보' 송가인 아버지는 딸이 만든 국수라는 말에 연신 "맛있다"고 감탄하며 무한 애정을 드러내 어머니의 질투심을 유발했다. 

이어 송가인이 왔다는 소식에 송가인의 큰엄마가 전동차를 몰고 찾아왔다. 지인들에게 송가인의 사인을 부탁받은 큰엄마는 논두렁 한가운데서 A4용지 한 뭉텅이를 송가인에게 건넸다. 송가인은 생각보다 많은 양에 당황했지만, 이내 "내가 첫 팬 미팅을 논에서 하고 싶었는데 첫 팬 사인회를 논에서 한다"며 웃었다.

이후 송가인은 부모님을 돕기 위해 함께 모심기에 나섰다. 송가인은 능숙한 사람에게도 쉽지 않다는 모심기를 꼼꼼하게 해내고, 일하는 내내 노동요를 부르며 모심기의 고단함을 달래주는 등 야무진 모습을 보였다. 또 뙤약볕에서 힘들게 일한 아버지에게 "더운데 아버지 혼자 했을 생각에 마음이 찔린다. 내가 돈 많이 벌어서 효도하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교통사고 이틀 후 '미스트롯' 천안 콘서트에 오른 송가인의 모습이 공개됐다. 송가인은 사고로 허리 디스크 판정까지 받았지만, 자신의 소식에 놀랐을 팬들을 위해 허리에 복대를 한 채로 무대에 오르기로 결심한 것. 게다가 송가인은 팬들을 위해 예정에 없었던 노래까지 한 곡 부르기로 결정했다.

무대에 오른 송가인은 "여러분께 건강한 모습 보여드려야 할 텐데 아직은 안정을 해야 한다는 의사 선생님의 말씀이 있어서 그래도 직접 인사드리고 양해 구해야 할 거 같아서 이렇게 나왔다. 불미스러운 사고로 무대를 함께 못하는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송가인은 서 있기도 힘든 상태였지만 혼신의 힘을 다해 열창했고, 팬들의 응원에 감정이 북받쳐 결국 눈물을 보였다.

이후 송가인은 정확한 상태를 체크하기 위해 장영란 남편의 병원을 찾았다. 송가인은 병원에서 추나 치료와 약침 치료를 받으며 회복에 힘썼다. 또 병원을 찾은 김에 부모님의 한약까지 챙기는 효녀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사를 앞둔 홍현희와 제이쓴은 새집 밑천을 마련하기 위해 헌 짐을 팔기로 했다. 두 사람은 집안 살림을 잔뜩 챙겨서 헌 옷 도·소매 전문점을 찾았다.

무엇이든 무게로 계산한다는 사장님은 매의 눈으로 물건을 스캔했다. 두 사람이 가지고 온 물건들의 가격은 총 12,200원. 홍현희는 "기름값도 안 나온다"며 애교 작전을 펼쳤지만, 사장님은 "연예인이라고 더 쳐주지는 않는다"며 단호했다.

홍현희는 포기하지 않고 명품 신발과 가방을 강하게 어필했다. 하지만 홍현희가 전 남자친구로부터 받은 명품 가방은 가품으로 밝혀져 충격만 더해 웃음을 안겼다.

집에 돌아온 홍현희와 제이쓴은 벼룩시장을 열었다. 가장 먼저 찾아온 개그맨 김용명은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물건을 호시탐탐 노렸다. 특히 앞서 가품으로 밝혀진 명품 가방을 진품인 줄 알고 열심히 챙겨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개그우먼 김나희를 비롯해 10명이 넘는 후배들도 찾아와 정신없이 물건을 쓸어 담으며 홍현희-제이쓴 집을 초토화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3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