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아직도 어린이를 제물로 바치는 종교의식 충격
아프로톡신
2019.03.13 22:47
467

남미 볼리비아에서 아직도 어린이를 제물로 바치는 의식이 행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검찰은 최근 지방도시 오루로부터 약 2km 떨어진 산호세 금광에서 버려진 어린이를 발견했다. 3살로 추정되는 이 어린이는 다운증후군 아이다.

검찰이 사건에 주목하는 건 아이가 발견된 곳이 금광이라는 점. 검찰은 "금이 더 나오길 기원하며 어린이를 제물로 바치는 '왓타차'라는 종교의식이 있다"며 "이 아이가 제물로 바쳐질 예정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루로의 어린이보호국은 "처음엔 단순한 유기사건인 줄 알았지만 정황을 볼 때 종교의식을 준비했다는 게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발견된 어린이는 라파스에서 태어난 아이다. 누군가 아이를 제물로 바치기 위해 멀리 라파스에서 산호세 금광까지 데려왔다가 확인되지 않은 이유로 미수에 그쳤다는 것이다. 아이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이런 추정의 근거라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2018년 8월 볼리비아에선 언어 장애를 가진 어린이 8명이 납치된 사건이 발생했다. 알고 보니 금광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벌인 일이었다.

조사에서 범인들은 '왓타차' 종교의식을 치르면서 아이들을 '땅의 신'에게 바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제물로 바칠 아이들을 돈을 주고 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현지 언론은 "광부들이 거액을 주고 어린이를 사 제물로 바치기도 한다"며 "이런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검찰이나 경찰을 매수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보도했다. 공공연히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세상에 알려지는 사건이 소수에 불과하다. 지난해 검찰이 공식적으로 확인한 '왓타차' 사건은 총 4건에 불과했다.

현지 언론은 "아직도 미신을 믿고 아이들을 제물로 바치는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라며 보다 적극적인 감시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3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