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설거지 너무 많이 했나… 유독 시큰거리는 ‘OO’
⚽️⚽️축구⚽️⚽️
2024.02.11 08:48
162

명절이 되면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주부들이 많아진다. 평소보다 많은 양의 음식을 하거나 설거지, 청소 등 가사노동이 늘었기 때문이다. 손이 시큰거리고 저린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

◇손저림을 유발하는 손목터널증후군
하루 종일 무리한 가사노동에 손목 회전·굴곡·신전 등 손목에 무리가 가는 행동을 반복할 경우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대표적인 수부 질환으로 손이 저리거나, 쥐가 난 듯 하거나, 바늘로 콕콕 쑤시는 듯한 통증이 느껴진다면 의심해 볼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손목터널증후군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75.4%가 40~60대다.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3배 가량 많다. 여성은 남성에 비해 관절을 받치고 있는 연골·인대·힘줄 등이 약해 손상에 취약한 편인데, 폐경 후 여성호르몬의 변화로 뼈·연골·인대·힘줄 등이 급격히 약해져 손목터널증후군에 노출되기 쉽다. 평소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의 경우 반복적인 손목 사용 때문에 손목 힘줄이 두꺼워져 손으로 가는 신경이 압박되면서 손목터널증후군이 발병할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 증상 초기에는 약물치료나 주사치료 등의 방법으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그러나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악화 되거나 반복해서 재발하는 경우, 또 손바닥 근육 위축 또는 악력이 감소하게 되면 수근관을 넓혀주는 횡수근 인대절제술이 필요할 수 있다. 가벼운 손저림이라도 증상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바른세상병원 수족부센터 홍인태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손목터널증후군 초기에는 통증이 심하지 않아 방치되는 경우가 많은데, 손저림이 반복해서 나타나고 엄지와 검지, 중지, 환지의 절반 부위가 저리고 타는 듯한 통증과 함께 손끝이 유난히 시리고 저린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며 “손목터널증후군은 장기간 방치할수록 엄지쪽 뿌리 근육이 약해져 집거나 쥐는 등의 기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고 했다.



◇손목터널증후군 예방법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손을 따뜻하게 보호하는 것이 좋다. 찬물에 손을 담글 때는 고무장갑을 끼는 것이 보온에 좋고, 손과 손목 사용이 많았거나 미세한 통증을 느낀다면 손목 부위에 10~15분간 온찜질을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무거운 것을 들었다 놨다하는 동작이 반복되면 손목 신경이 눌려 손저림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손목에 무리가 갈 정도의 무거운 짐을 양손 가득 들기보다는 무게를 줄여 나눠 드는 것이 바람직하다.

손을 많이 사용하는 작업을 할 때는 작업 중간 휴식을 취하며 스트레칭으로 손목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장기간 휴식 없이 작업을 하면 손목 인대가 늘어나거나 손목 정중신경이 눌릴 수 있다. 1시간 작업을 할 경우 5~10분 쉬면서 손목에 힘을 빼고 가볍게 흔들어 주거나 틈틈이 팔을 수평으로 뻗어 손가락을 잡고 아래로 당기는 동작을 반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2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