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156만' 히밥 수입 얼마길래 "임원 월급 천만원, 38세에 먹방 은퇴"
🏀🏀농구🏀🏀
2023.11.18 08:17
175

156만 유튜버 히밥이 향후 10년 간의 먹방 계획, 건강 유지 비결과 통큰 CEO의 면모를 공개했다.

이미지 원본보기1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식객 허영만이 유튜버 히밥과 함께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후 첫 주말을 맞아 수험생을 위해 '한우 특수부위 밥상'을 찾아 떠났다.

십여개의 국밥 뚝배기를 완뚝해 국밥부장관으로도 부리는 히밥은 "어렸을 때부터 순대국밥을 진짜 많이 먹었다. 초등학교 때부터 일주일에 다섯 번은 먹은 것 같다"고 소울푸드가 국밥이라고 밝혔다.

이어 "너무 좋아해서 중학교 때는 선지해장국에 꽂혔다. 그때는 토요일마다 저 포함 3명 선지해장국 모임이 생겼다. 모임은 여중 친구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원본보기히밥은 팬들의 반응에 대해 "제 팬 중에 항암치료하고 계시는 환자 분들이 많다. 잘 먹는 저를 보면서 대리만족한다고 하신다. 좋은 말 해주시는 분들은 머릿속에 기억이 난다"라고 답했다.

한 달 식비만 무려 2천만 원이 든다는 히밥은 남들보다 더 빠르게, 더 많이 먹는 먹방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히밥은 한 끼 식사에 소 4kg은 기본, 라면 25봉지, 햄버거 30개까지 먹는 대식가임에도 탄탄한 11자 복근 소유자다. 히밥의 바디 프로필 사진에 허영만은 "보정 사진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히밥은 "보통 일주일에 6일 운동한다. 1시간 웨이트, 1시간 유산소를 꼭 지킨다"고 자기 관리를 보여줬다.

이미지 원본보기히밥은 허영만이 몸에 이상은 없느냐고 묻자 "100만원짜리 건강검진을 꾸준히 하고 있다. 별다른 이상은 없다"며 향후 계획에 대해 "38세까지 먹방하고 은퇴하고 싶다. 그 이후에는 방송쪽으로 일하고 있다. '백반기행'을 물려받으면 어떨까 싶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현재 히밥은 27세. 10년 정도 먹방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

이에 허영만은 "오늘 양이 부족할까 싶어서 따로 식사를 대접하려고 했는데 없던 일로 해야겠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미지 원본보기개인 방송을 시작한 지 4년 만에 방송계까지 접수한 크리에이터 히밥은 이제 직원까지 둔 어엿한 크리에이터·미디어 회사 CEO다. 임원 월급이 무려 천만 원 이상일 정도로 보수도 두둑이 챙겨준다고 알려졌다. 히밥은 외고를 거쳐 중국 북경대 졸업한 유학파. 허영만은 "중국도 진출해서 싹 쓸어버려라"라고 독려했고, 히밥은 "중국 진출은 신중해야할 문제"라고 CEO의 면모를 드러냈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