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군 위문편지 조롱 논란…여고생들 항변 나선 이유
소소이이
2022.01.13 20:39
502

SNS를 통해 오늘(12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한 여고생이 군 장병을 조롱하는 듯한 위문편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군 위문편지 논란'입니다.


어제(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울 모 여고 2학년 학생이 지난달 30일 쓴 위문편지가 올라왔습니다.

편지에는 "군 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라고 적었습니다.

또 "이제 고3이라 죽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도 열심히 하세요"라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편지가 공개된 후 학생이 군 장병을 조롱했다며 비난이 쏟아졌는데, 일부 학생들은 위문편지 작성이 의무적이었다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이 여고는 특정 부대와 '자매결연'을 맺고 학생들의 봉사 시간을 할애해 위문 편지를 작성하도록 강요하고 있다는 겁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자고등학교에 강요하는 위문편지를 금지해 주세요'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내 아들이 저 편지를 받았다고 생각하니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납니다.",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 하는 건 맞지만 편지 쓸 의무는 없죠. 신상털기를 멈추시길!"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예전에는 군대에 위문편지 꼭 써야된다고 학교성적에 반영이 된다고해서 쓰는 학생들 많았는데요
아직도 군대에 의무적으로 강요을 하는가 보네요
그래도 좋은글 좀 써주면 좋을텐데요 강압적으로 쓰는거처럼
너도 힘드냐 나도 힘들다 이런씩으로 비꼬아 글을 쓰네요
요즘 어린세대들은 당돌하네요 격세지감이 느껴지네요







*출처 S방송 뉴스기사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8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