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실사판 옥자' 식탁 오르나..中돈육대란에 '슈퍼돼지' 사육 붐
나비맘222
2019.10.08 18:43
255

2019.10.08. 15:40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으로 돈육대란에 직면한 중국 양돈농가들이 해결책의 하나로 몸무게가 무려 500㎏이 나가는 ‘자이언트 돼지’사육에 나섰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8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 남부 광시좡족자치구의 한 농장에서는 성인 남성이 등에 올라타 이동이 가능할 정도의 크기인 초대형 돼지를 사육 중이다. 이 농장의 돼지 중 일부는 도축장에서 1만 위안(약 167만원) 이상에 팔렸다. 이는 광시좡족자치구 성도인 난닝(南寧)의 월평균 1인당 가처분 소득보다 무려 3배나 높은 금액이다.

블룸버그는 이 농장의 사례는 극단적 경우라고 언급하면서도, 돼지고기를 많이 소비하는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공급난 속에 ‘돼지가 클수록 좋다’는 인식이 널리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양돈농가에서 키우는 일반적인 비육 한계 무게는 110㎏ 전후지만 최근 대형 농가들은 이보다 훨씬 많은 175~200kg까지 살을 찌운 돼지들을 잇달아 시장에 내놓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이러한 경향이 소형 농장에 국한된 게 아니라 중국 최대 양돈업체인 원스(溫氏)식품그룹을 비롯한 코프코 미트(中糧肉食), 베이징 다베이눙(大北農) 과기그룹 등도 돼지의 평균 무게를 늘리려고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컨설팅업체인 브릭 농업그룹의 리궈파 선임연구원은 대형 농장들이 돼지 무게를 최소 14% 늘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이익도 30% 이상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으로 사육 돼지 두수가 절반으로 줄어 든 중국에서는 돼지고기 가격이 연일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돼지 ‘크기’로 지금까지의 손실분을 보충하려는 농가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망했다.

8월 기준 돼지고기 재고가격은 전년 보다 39% 감소한 반면, 도매가격은 70% 이상 급등했다는 것이 블룸버그 통신의 설명이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