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본질은…” 실명 밝힌 의사의 호소
🏀🏀농구🏀🏀
2022.08.04 11:27
309

서울아산병원 간호사가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졌는데도 내부에 수술 가능한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옮겨갔다가 결국 숨진 사건을 두고 일각에서 해외 학회 참석 등으로 자리를 비운 의사들에게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현직 대학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본질은 아산병원 같은 우리나라 ‘빅(Big)5’ 병원에 뇌혈관외과 교수가 단 2명뿐이라는 사실”이라며 “이것이 중증의료의 현실이고, 반드시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일침을 가했다.

방재승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뇌혈관 외과) 교수는 3일 해당 사건을 보도한 KBS뉴스 유튜브 채널에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장문의 글을 남겼다.

방 교수는 “(두 명 중) 한 분은 해외 학회 참석 중이었고, 또 한 분은 지방 출장 중이었다. (비외상성 뇌출혈은) 머리를 여는 개두술이 필요한데, 당시 그걸 할 수 있는 뇌혈관외과 교수가 병원에 없었다. 그래서 그날은 뇌혈관내시술 전문 교수가 어떻게든 환자를 살려보려고 색전술로 최대한 노력했으나 결국은 출혈 부위를 막을 수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큰 아산병원에서 뇌혈관외과 교수 달랑 2명이서 1년 365일을 퐁당퐁당 당직을 서고 있다. 나이 50 넘어서까지 국민의 몇 %가 그렇게 자기 인생을 바쳐 과로하면서 근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면서 “세계학회에 참석해 유수한 세계적인 의사들과 발표하고 토론해야 의사들 수준이 올라간다. 의사의 해외학회 참석을 마냥 노는 것으로만 보지 않았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방 교수는 뇌혈관외과 의사의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소수가 응급 수술을 감당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한 중증의료제도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뇌혈관수술의 위험도와 중증도에 비해 턱없이 낮은 의료수가(진료비)로 인해 지원자가 급감하다 못해 없다”며 “(아산병원 같은) 큰 대학병원은 그나마 뇌혈관외과 교수가 2명이라도 있지, 중소병원이나 지방 대학병원엔 1명만 있거나 아예 없다”고 말했다.

또 “그나마 뇌혈관외과 의사를 전임의까지 훈련시켜 양성해 놓으면 대부분이 뇌혈관외과 의사의 길보다는 머리 열고 수술하지 않는 코일 색전술, 스텐트 등 뇌혈관내시술 의사의 길로 선택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물론 뇌혈관내시술 의사가 더 편하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시술 시간이 상대적으로 짧고 머리를 열지 않으니 그쪽으로 더 많이 지원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뇌혈관외과 의사로서 세계 유수의 의사들과 실력을 경쟁할 정도의 수준이 되려면 적어도 40대 중반은 돼야 하는데, 1년에 휴가 10일 정도 외에는 일만 하는 기계처럼 근무해야 한다”며 “자라나는 젊은 의대생들이 신경외과, 특히 뇌혈관외과를 지원할 리 없고 신경외과 전공의들조차도 4년을 마치고 나면 현실의 벽에 절망해 대부분 척추 전문의가 된다”고 지적했다.

방 교수는 “국민들도 제발 이런 현실을 받아들이고 중증의료분야 지원, 뇌혈관외과분야 지원 등의 이야기가 나오면 ‘의사들 밥그릇 논쟁’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의사들에게 힘을 실어줬으면 한다”며 “우리가 그토록 존경했던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님이 그렇게 중증의료치료에 매진하다가 나가떨어지신 진짜 배경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이번 사건으로 인해 또 책임자를 처벌하고 끝내는 식이 아니라, 뇌혈관외과 의사를 보호하고 실력 있는 후학을 양성할 제도 개선이 근본 대책”이라며 “공공 의대 만들어서 의사 수 늘린다고 되는 게 절대 아니다. 중증의료제도 지원 개선책 마련에 현직에 있는 저도 한목소리 낼 테니 국민들도 도와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3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