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고명환 "15톤 트럭과 충돌해 시한부 판정…기적처럼 살아나"
미사강변도시
2022.06.21 13:01
377

코미디언 고명환이 교통사고로 인해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20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는 코미디언 고명환-김입분 모자가 출연했다.

개그맨과 배우로서 인기가 높았던 고명환은 사업가로 변신해 연 매출 13억을 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원래 사업은 꿈도 꾸지 않았다는 고명환은 2005년 드라마 '해신'을 촬영할 때 있었던 교통사고로 모든 게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고명환은 "촬영 후 올라오다가 15톤 트럭과 교통사고가 났다. 뼈는 100군데 이상 부러지고 뇌출혈과 심장 출혈까지 발생했다. 이틀 안에 죽을 수 있다고 했었다"고 전했다.

김입분 여사는 "하늘이 무너지고 말로는 표현할 수 없었다. '지금 내가 살아있는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라며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김입분 여사는 "아들 혈색이 점점 하얗게 질려가더라. 몸에 부착된 수많은 기기에 '왜 이러세요'라고 했었다"며 당시 중환자실 이동조차 못 했던 급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그는 "주저앉아서 아무 생각도 없었다. 나는 아들이 가면 바로따라가겠다고 생각했다. 사는 의미가 없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고명환은 "심장이 터져서 죽을 수 있다고 하더라. 유언도 하고 정리할 거 있으면 하라고 하더라"라며 심각했던 상태를 전했다.

이어 "시한부 판정을 받고 중환자실로 갔는데 기적처럼 살아났다. 막상 죽음이 다가오니까 끌려다니지 말고 내 의지대로 살아보자는 생각이 들었고 사업에 도전해 지금까지 하고 있다"며 사업가로 변신한 이유를 밝혔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