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이정섭, 위암 수술 합병증으로 '운전 중 기절'…"외제차 2대 받아"
미사강변도시
2022.06.22 21:21
317

위암 완치 판정을 받은 배우 이정섭이 3년 전 저혈당 쇼크로 교통사고를 냈다고 고백했다.

이정섭은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기적의 습관'에 출연해 위암 수술 이후 합병증으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7년 전 위암 진단을 받은 그는 최근 완치 판정을 받았지만 덤핑증후군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덤핑증후군은 위절제술 이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으로, 음식물이 소화과정을 다 거치지 못하고 소장으로 급격히 이동하면서 발생하는 오심, 구토, 현기증, 발한 등 증상을 말한다.

그는 "내 나름대로 단정하게 잘 살았는데 나쁜 습관 때문인지 큰 수술까지 받았다. 위암 진단을 받아 수술받고 이젠 완치 판정을 받았는데 잘못하다가 3년 전 덤핑증후군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어 "혈당이 60mg/dl 이하로 떨어지면 기절한다. 그런데 하필이면 운전 중 기절해 외제 차 2대를 들이받았다. 보험 들어놨길 다행이다"라고 토로했다.

'많이 다치지는 않았냐'는 질문에는 "나는 전혀 안 다쳤다. 다른 운전자들도 조금 충격이 있었지만 괜찮았다. 그래서 그때 '아, 이러다간 내가 혼나는 게 아니라 남한테 피해주겠다' 싶어서 운전대를 놨다"고 답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