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출근길에 개떼 11마리 공격 받은 여성 사망
아프로톡신
2019.02.09 22:49
425

멕시코주 테카마크에서 출근하던 여성이 개떼의 공격을 받고 사망한 끔찍한 사건이 멕시코에서 발생했다.

사인을 확인한 당국은 사람을 공격한 개들을 살처분하기로 했지만 주민들은 무슨 이유에선지 개들을 숨겨주고 있어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다.

경찰은 멕시코-파추카 고속도로에서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다. 자동차 전용도로에 쓰러진 여성은 교통사고를 당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수사가 시작되면서 뜻밖의 진실이 드러났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로부터 멀지 않은 곳에 있는 한 상점의 CCTV에 여성의 모습이 찍혀 있었던 것. 놀랍게도 여성을 공격한 건 개들이었다.

CCTV를 보면 사망한 여성은 개들을 피해 필사적으로 달리고 있다. 그런 여성의 뒤를 최소한 11마리 이상으로 보이는 개들이 쫓고 있다.

부검 결과도 CCTV에 찍힌 장면과 일치했다. 과학수사대는 "여성의 온몸에서 발견된 상처는 개인들에게 물린 자국"이라고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한 여성은 34세로 인근 톨게이트에 근무하는 직원이다.

인근에 사는 그는 평소 걸어서 톨게이트까지 출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집을 나선 피해자가 밤 10시30분경 지름길로 가기 위해 공터를 가로지르다가 개들의 공격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들이 여성을 공격한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CCTV로 경찰이 확인한 영상을 보면 여성을 공격한 개는 최소한 11마리다. 개들은 사고현장 인근에서 주인 없이 떠도는 유기견들이었다.

테카마크 당국은 동물복지센터에 지시, 여성을 공격한 개들을 잡아들여 살처분하도록 했다. 또 다시 사람을 공격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주민들의 저항으로 동물복지센터는 유기견들을 잡는 데 실패했다. 주민들은 "개들이 이전에 사람을 공격한 적이 없고, 여성을 죽였다는 결정적인 증거도 없다"며 유기견들을 잡아가지 못하게 했다.

일부 주민들은 유기견을 자신의 집에 숨겨주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경찰은 "사람을 공격한 개들을 숨겨주는 까닭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혹시라도 무언가 은폐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있는지 추가 수사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8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