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늙은 할머니 잠든 사이 '쓰레기장'에 갖다 버리고 도망간 가족들
지민아미
2019.05.15 23:57
670

최근 온라인 미디어 히스토리시아스는 치매를 앓고 있는 할머니를 매정하게 버린 가족들의 가슴 아픈 소식을 전했다.

사진 속 89세의 여성 메르세데스 글로리아는 지난 3월 과테말라 예포카파 지역의 한 쓰레기장에서 발견됐다.

당시 글로리아는 여러 쓰레기와 뒤섞인 채 풀밭에 누워 있었는데, 오른팔이 나무에 걸려 기이하게 꺾인 상태에서도 편안한 표정으로 잠을 자고 있었다.

다행히 글로리아는 인근을 지나던 운전자들의 신고로 무사히 병원에 이송될 수 있었다.

그러나 여전히 난관은 존재했다. 글로리아가 자초지종을 묻는 구조대원에게 모르쇠로 일관했기 때문이다.

글로리아는 오직 자신의 이름과 남편의 이름인 후안 자카리아스, 그리고 "가족들이 나를 두고 떠났다"는 말만을 반복했다.

의사는 곧 글로리아에게 치매의 가장 흔한 형태인 '알츠하이머' 진단을 내렸다.

이후 글로리아의 사진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며 현지 누리꾼들의 큰 공분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비정한 가족들을 반드시 찾아내 처벌해야 한다", "그저 해맑기만 한 할머니의 표정이 가슴을 더욱더 아프게 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당국은 글로리아의 사진과 기본 인적 사항이 담긴 포스터를 제작해 가족들을 찾아 나서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글로리아를 알고 있다는 제보자는 단 한 명도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0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