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소변에서 피가… ‘이 암’ 징조일 수도
🏀🏀농구🏀🏀
2023.09.16 20:25
170

혈뇨는 원인이 매우 많다. 200여개에 이른다고 한다. 그런데 50세 이상 남성이 눈에 보이는 육안적 혈뇨를 겪는다면 방광암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혈뇨란 소변에 없어야 할 적혈구가 섞여 나오는 질환이다. 보통 눈에 보일 거라고 여기지만 아닌 경우도 많다. 소변에 포함된 적혈구가 많으면 소변 색깔이 선홍색이나 핑크색 또는 콜라색으로 나타나므로 육안적 혈뇨라 부른다. 반면, 적혈구의 양이 적으면 정상 소변처럼 보이는 현미경적 혈뇨라 부른다. 400배의 현미경으로 봤을 때 적혈구가 3개 이상 검출될 때로 정의된다.

두 혈뇨의 원인은 구분되지 않는다. 흔하게는 방광염과 같은 하부요로감염, 요로결석, 남자는 전립선 비대증 등이 있다. 이보다는 조금 덜 흔한 원인이 사구체신염, 외상, 비뇨기계에 발생한 암, 전립선염 등이다. 드물게는 특정 약‧식품 섭취나 과도한 운동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소량의 혈뇨가 한 번 있었다고 해서 이상이 있다고 단정짓기는 어렵다. 게다가 여성의 경우 일시적인 혈뇨가 생리에 의해 혈뇨가 나타날 수도 있다.

그러나 50세 이상 남성이 눈에 보이는 육안적 혈뇨늘 겪는다면 방광암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방광염은 여성에게서 흔하지만 방광암은 남성의 발병률이 여성보다 3~4배 높다. 주로 50대 이상에서 발생하는데 방광암의 핵심 증상이 육안적 혈뇨다. 방광암 환자의 85%가 무통성 혈뇨를 겪는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 혈뇨 환자를 진료할 때 주로 고려하는 질환이 무엇이냐(1순위)는 질문에 대해 비뇨의학과 전문의 58%가 방광암이라고 응답한 대한비뇨의학회의 설문조사 결과가 있다.

가장 흔한 원인인 감염이나 결석에 의한 혈뇨는 심한 배뇨통과 빈뇨 등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방광암에 의한 혈뇨는 통증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방광의 표면에만 암이 생긴 상피내암의 경우 소변이 급하거나 너무 급해서 지리는 급박성 요실금 등이 흔하게 나타난다고 한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