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가난 때문에 도망치듯 전학온 학생에 ‘나이키 운동화’ 선물해 울음터지게 만든 새 친구들
지민아미
2019.03.14 12:15
400

지난 11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가난 때문에 왕따를 당해오다 새로 옮긴 학교에서 선물을 받고 눈물을 쏟은 소년의 감동적인 소식을 전했다.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15살 소년 아즈라엘 로빈슨은 더러운 신발과 해진 옷 등으로 이전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해왔다.

학교에서 돌아와 울음을 터뜨리는 아즈라엘의 모습에 마음이 아파진 어머니는 결국 아들을 다른 학교에 전학 보내기로 했다.

새로운 교실로 들어선 아즈라엘은 여전히 허름한 옷차림이었으나, 이번 아이들의 반응은 달랐다.

아이들은 아즈라엘의 옷을 보고도 아무 거리낌 없이 대함은 물론, 아즈라엘이 과거에 왕따를 당했다는 사실에 깊은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아이들은 저마다 용돈을 조금씩 모아 아즈라엘을 위한 나이키 신발을 선물해주었다.

언제나 냉담하기만 했던 주변의 시선 속에서 처음 친구들의 온정을 느낀 아즈라엘은 설레는 마음으로 포장지를 뜯었다.

상자 속 나이키 신발을 발견한 아즈라엘은 곧바로 벅차오르는 감동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쏟아냈다.

아이들은 이어서 아즈라엘이 입을 수 있는 옷과 모자를 놓아준 뒤, 계속해서 울고 있는 아즈라엘의 어깨를 다독여주었다.

이 모습을 지켜본 담임 교사 손지 뉴먼은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20년 동안 교사로 일하며 이토록 순수하고 친절한 행동을 본 적이 없다"며 "아즈라엘 또한 몇 번이고 친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아즈라엘의 어머니 또한 "영상을 보고 나 또한 눈물을 흘렸다"며 "아들에게 사랑을 베푼 모든 아이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3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