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불륜 의심해 살해후 시멘트 부은 20대 부부
쿠쿠빈
2019.03.13 21:19
573

불륜 의심해 살해후 시멘트 부은 20대 부부



지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고무통에 넣고 시멘트로 덮어 4년 넘게 유기한 부부 등 20대 3명이 범행 5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3일 지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은닉하고 유기한 혐의로 A(28·여)씨와 B(28)씨, A씨의 남동생 C(26)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부부였던 A씨와 B씨는 지난 2014년 12월 부산 남구 D(당시 21세·여)씨의 원룸에서 흉기로 D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집에서 발견된 시신 은닉에 쓰인 고무통.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이들은 범행 후 원룸에 있던 여행용 가방에 D씨 시신을 담고 시멘트를 사와 들이부었다. 이 과정에서 A씨의 남동생 C씨도 합류해 범행을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 이틀 뒤 시멘트가 굳자 이들은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을 끌고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집 앞마당에 있던 고무통 안에 시멘트와 섞여있던 시신을 옮겨 담았다. 이후 이들은 시체 냄새를 가리기 위해 고무통에 세제와 흙을 부었다고 한다. 

A씨와 D씨는 경북 지역의 한 휴대전화 제조공장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범행 6개월 전 A씨의 제안으로 부산에 함께 내려와 3주 정도 함께 살았다. 이후 D씨가 원룸으로 독립했다. 

D씨 가족들은 ‘부산에서 아는 언니와 함께 지낸다’는 연락을 끝으로 소식이 끊기자 2015년 12월 가출신고를 했다. 

A씨의 집에서 발견된 시신 은닉에 쓰인 여행용 가방.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이들의 범행은 A씨와 B씨가 지난 1월 이혼하면서 5년 만에 드러났다. A씨가 새로 사귄 남자친구와 술을 마시던 중 D씨를 살해한 뒤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놓은 것이다. A씨 남자친구는 지난 8일 경찰에 ‘고무통에 시체가 있다’며 신고했다. 고무통에서 사람으로 추정되는 유골을 발견한 경찰은 신고 40시간 만에 세 사람을 모두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당시 남편인 B씨와 숨진 D씨가 불륜 관계를 맺고 있다고 의심해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유골만 남아있는 상태여서 국립과학연구원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9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