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20년 동안 1000회 성형 11억 쓴 남성 "성형은 창의성 실현하는 것"
꽃길만요.
2021.05.02 14:29
664

20년 동안 1000회 성형 11억 쓴 남성 "성형은 창의성 실현하는 것"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1000회 이상의 성형 수술을 하며 총 100만 달러(약 11억1000만원)을 쓴 남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데일리 메일 등 현지 언론은 17세 때 첫 성형 수술을 받은 뒤 20 여년 동안 1000회 이상, 총 100만 달러(약 11억 1000만원)을 성형에 쓴 저스틴 제들리나(40)의 사연을 공개했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성형 수술은 나의 창의성을 표현하는 것"이라며 "나의 수술은 재건이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지, 성형 수술이 필요하지 않은 사람들은 결코 칼을 대지 않도록 조언한다"고 말했다.


저스틴은 첫 성형 수술을 할 때를 떠올리며 "어렸을 때 코에 대한 불만이 있었다. 코가 크다고 생각하고 14세때 고치고 싶었지만 첫 수술은 법적 나이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이클 잭슨, 조안 리버스, 돌리 파튼 등이 자신의 우상이라며 "나에게는 (성형이) 나의 예술성과 창의성을 추구하는 것이었으며 내가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표현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허리 임플란트 등 선구적인 수술에 도전하거나 자신의 몸에 들어갈 임플란트의 일부를 직접 디자인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상황을 그대로 유지하면 그 산업은 어떤 성장도 하지 못할 것"이라며 자신의 성형이 성형 산업을 발달시키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스틴은 스스로를 '성형 수술의 개척자'라고 부르며 그의 성형이 의학적 이유로 수술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전역에서 성형으로 유명해진 저스틴은 "성형외과 컨설팅 사업을 하면서 (성형을 원하는) 사람들 혹은 신체 장애를 가진 고객들에게 올바른 시술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스틴은 이미 성형 수술이 전 세계적으로 '난장판'인 상태이기에 자신이 '성형에 중독됐다'라는 말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추가 성형 수술에 100만 달러를 더 지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성형한 사람'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5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