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김수미 “시어머니가 먼저 이혼 권유…신혼 여행 다음날부터 남편 안들어와”
⚽️⚽️축구⚽️⚽️
2023.01.23 17:56
244

배우 김수미가 철없는 남편과의 결혼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신과 한판'에는 데뷔 52년차 연기계의 대모 김수미가 출격해, 캡사이신급 매운맛 토크로 날것 그대로의 시원한 '삶'풀이 토크 한판을 그려낸다.

최근 녹화에서 김수미는 '가스비 90만원', '부캐 재벌', '70대 비키니 모델', '이혼 전쟁', '고부갈등 연예인 며느리', '1인 시위' 등 자신의 인생사는 물론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숨겨진 비화부터 말할 수 없었던 충격적인 폭로까지 밝혀질 예정이다.

김수미는 "정말 못 참겠어서 이혼 이야기를 하려고 했다"며 "그러면 인생이 다 끝나는 줄 알았다"고 결혼 생활에 대한 뒷얘기를 전했다.

이어 "신혼여행 후 다음날부터 남편이 안 들어오더라. 자정이 돼도 안 들어오는 남편이 걱정돼 경찰에 연락하려고 했더니, 시어머니께서 '그 녀석이 결혼한 걸 잊어버렸나 보다. 별일 없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남편 문제로 아주 힘들었을 때, 시어머니께서 먼저 이혼하라고 권유하셨다"고 밝혀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또 "어머니께서 '네가 너무 아까우니, 한 살이라도 어릴 때 이혼해라. 연예계 생활을 안 해도 될 정도로 지원을 해주겠다'고 말씀하셔서 따뜻한 진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수미는 시어머니께 "그냥 남편이 멀리 있다고 생각하고 살겠다고, 어머니하고 얘들하고 같이 살자고 말했다. 그 후 남편을 객관화해서 봤더니 생각보다 장점이 많더라"며 "'내가 이 사람을 바꾸려고 하면 안 되겠구나'라고 다름을 인정하니, 마음 역시 편해졌다"고 말해 며느리를 향한 시어머니의 각별했던 사랑을 전했다.

이어 "며느리를 딸처럼 대하기가 쉽지 않은데, 시어머니께선 정말 딸처럼 아껴주셨다. 그래서 나에게 요리를 배우는 효림이가 참 기특하다. 척하면 척, 빨리 알아듣고 잘 따라와 준다"며 며느리인 배우 서효림을 향해 애정을 드러냈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0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