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박진희 “둘째 낳고 20kg 늘어, 극한분노”
💚또잉또잉💚
2019.03.14 14:20
696

박진희 “둘째 낳고 20kg 늘어, 극한분노”

박진희가 출산 후 ‘내면의 분노’를 느꼈다고 깜짝 고백했다.

그는 금요예능 신흥강자로 떠오른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 4회에 첫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 화끈한 입담을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진희는 ‘모던 패밀리’ 출연 가족들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류진과는 20여년 전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던 인연을 회상하며, “그때는 (류진) 오빠가 젠틀하고 섬세하고 배려심이 깊다고 느꼈는데, 이 방송에서는 게으른 남편으로 그려지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라고 칭찬과 디스를 오가는 발언(?)을 해 깨알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김지영-남성진 부부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만남이나, 작품 인연은 없는데 주변 사람들을 통해 말씀을 많이 들었다. 특히 김지영 선배님과 성격이 잘 맞을 것 같다고 하셨다. 둘 다, 술을 대차게 먹는 스타일이 비슷하다고 하더라”며 물개박수를 쳤다.

특히 박진희는 김지영 가족의 관찰 영상을 모니터로 본 뒤에 폭풍 공감을 보냈다.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 이야기가 나오자, 그는 “첫째 임신 때 10kg, 둘째 임신 때 20kg 정도 몸무게가 늘었다. 출산한 연예인들이 너무 완벽한 모습으로 나오니까, 임신 전 체중으로 돌아가기 전까지는 방송에 나오면 안될 것 같았다. ‘쟤는 아줌마 됐구나’하는 말을 듣지 않을까, 스트레스를 받다 보니 내 안에 화가 쌓였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둘째 출산 후, 새로운 마인드로 출발하게 됐다고. 박진희는 “어느 순간 ‘왜 내가 남들 시선을 그렇게 의식해야 하나, 아이 낳고 살찐 게 무슨 큰 문제인가’ 싶었다. 10kg 정도 뺀 후에 바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며 웃었다.

한편 3월 15일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 4회에서는 김지영-남성진 부부 외에 시부모인 남일우-김용림, 그리고 외동아들인 남경목 군이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해 ‘3대째 배우가족’ 탄생(?)의 순간을 깜짝 공개한다. 이 외에 ‘꽃할배’ 백일섭의 혹독한 다이어트 현장, 조립식 컴퓨터를 들이기 위한 류진의 집념, 정식 결혼식을 앞두고 사론 부부의 지원사격에 나선, 아이돌 그룹 빅플로 멤버들과 이사강 친언니의 서프라이즈 이벤트 등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