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하정우 "휴대폰 해킹범 협박당하면서 영화 촬영..진짜 힘들었던 시간"
🏀🏀농구🏀🏀
2023.09.25 21:38
175

하정우가 영화 '1947 보스톤'을 찍을 당시 휴대폰 해킹범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20일 성시경의 유튜브 채널에는 하정우가 게스트로 등장해 그의 필모그래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영화 비하인드를 대방출했다.

이날 성시경은 하정우가 출연한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에 대해 "지루할 틈이 없었다. 마지막까지 점점 고조가 됐다"고 극찬했다. 이에 하정우는 "시완이가 너무 잘했다. 이번에 정말로 인생 캐릭터를 만난 거 같다"고 말했고, 성시경도 "걔는 미친 거 같다"며 임시완의 연기력에 감탄했다.

이어 하정우는 '1947 보스톤'을 찍을 당시가 해킹범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을 때였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하정우는 2019년 자신의 휴대폰을 해킹한 해킹범으로부터 협박을 당한 바 있다. 당시 해킹범은 개인 정보 유출을 빌미로 하정우에게 15억 원을 요구하며 협박했다. 하지만 하정우는 해킹범에게 돈을 건네지 않고 경찰에 신고했다.

특히 하정우는 직접 해킹범과 약 한 달가량 대화를 나누며 경찰이 수사할 시간을 벌어줬다. 이 과정에서 특유의 유머 감각까지 뽐내며 침착하게 대응했다. 이 사실은 해킹범들이 구속되면서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하정우는 "해킹범과 딜을 하면서 촬영을 했다. 하루하루가 해킹범을 대처하면서 촬영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몇 개월 동안 준비한 신인데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던 거다"라며 "스크린 안에 나의 눈을 보면서, 나의 그때 감정 연기를 보면서 '쟤 저 때 진짜 힘들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쩌면 손기정 선생님의 애절함과 절실함이 같은 감정으로, 궤가 같은 느낌으로 저기서 연기하고 있구나 싶어서 참 대견하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나고 나서 느꼈던 건 '한낱 개인의 하정우란 배우가 개인사를 겪고 있는데 그게 무너지지 않게 형님들이 날 끌어줄 수 있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쩌면 (영화를) 되게 올드하게 느낄 수도 있고, 결과론적으로는 이 영화가 백만도 안 될 수도 있다. 근데 다 떠나서 나한테는 개인적으로 이 영화를 끝까지 찍을 수 있게 된 것에는 그런 힘이 있었다는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한편 2001년 대하드라마 '무인시대'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하정우는 "'무인시대'를 찍을 때 '용서받지 못한 자'를 만났다"며 "영화 연기를 처음으로 배우게 된 계기가 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05년에는 황금 같은 기회가 찾아왔다.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을 찍었다. 드라마 방영 당시 '용서받지 못한 자'가 부산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았고, 그러면서 한국 저예산 영화의 러브콜들이 막 왔다"고 밝혔다.

그는 "근데 두 작품이 펀딩이 안 되고 영화가 엎어졌다. 내가 네임드도 없었고, 상업적인 열매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나서 드라마 '히트' 오디션을 봐서 출연하게 됐고, 거기서 조금 유명세를 갖게 됐다"며 "난 연속 두 작품이 무너진 게 내가 상업적인 네임드가 없었기 때문이라는 생각밖에 없었다. 그러고 나서 저예산 영화가 또 들어왔는데 그게 '추격자'였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추격자'를 많은 배우가 거절했었다. 근데 나한테 기회가 온 거다. 대본 봤는데 '미쳤다' 싶었다. 윤석이 형이 한다는 말을 듣고 '타짜의 아귀'가 한다니까 나한테도 이런 기회가 오는구나 싶어서 했다"며 "그때 윤종빈 감독은 신인이었는데도 자신감이 거장이었다"고 떠올렸다.

이후 '비스티 보이즈', '국가대표'를 찍으며 마침내 천만 배우가 됐다는 하정우는 "그리고 나서 만난 게 '황해'였는데 돌이켜 봤을 때 감사하다. '국가대표' 찍고 뽕이 차 있을 때 갑자기 조선족 역할을 하게 된 거다"라며 "셀러브리티, 슈퍼스타, 인기스타로 가는 싹을 잘라버리고 다시 배우로 앉혀서 장독대에 담아서 쭉 묵히는 시기였다. 그걸 11개월 동안 찍었다. 내가 만약 '황해'를 안 만났더라면 날렸을 거 같다. 그 작품이 내가 땅에 두 발을 붙이고 배우를 계속 이어갈 수 있었던 너무나 중요했던 작품이다. 그때부터 나의 다작이 시작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정우는 '범죄와의 전쟁'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사실 민식이 형이 첫 번째 캐스팅이 아니었다. 다른 배우였다. 근데 그 배우가 안 하겠다고 고사를 한 거다. 그래서 그 배역을 민식이 형한테 줬는데 처음에 거절했다. 그래서 윤 감독이 나한테 '형이 노인 분장하고 그 역할 해'라고 했다. 근데 난 못 하겠다고 했다. 자신이 없었다. 그냥 나는 '형배'하겠다고 했다"며 "그래서 다시 윤 감독과 민식이 형을 찾아갔고, 민식이 형이 승낙해 줘서 그 영화가 탄생했다"고 전했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