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걸어가 백신 맞고 숨진 어머니, 이후 어떤 안내도 없다
📱갤럭시📱
2021.04.22 09:08
382

지난 5일 강원도 삼척에 사는 80대 여성 A씨는 ‘75세 이상 접종 대상자’에 포함돼 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위해 걸어서 집을 나섰다. 접종 대상자라는 연락을 받고 ‘당연히 맞아야 하는 것’으로 여겼다고 한다. 접종센터까지 운행하는 셔틀버스 정류장은 A씨 자택에서 약 2㎞ 거리여서 A씨 걸음으로 30분 걸린다. A씨는 평소에도 문제 없이 걸어다녔다.

집을 나서기 전 A씨는 아들 김정동(50)씨에게 점심 식사를 차려줬다. 김씨가 집을 나서는 A씨에게 “정류장까지 차로 모셔다 드리겠다”고 했지만 A씨는 “운동 삼아 걸어가겠다”며 집을 나섰다. 이게 두 모자의 마지막 대화가 됐다.

오후 2시30분쯤 접종을 마친 A씨는 3시45분쯤 함께 접종을 한 이웃 2명과 택시를 탔다. 택시 안에선 “밥 먹고 갈까” 등의 일상적인 대화가 오고 갔다. 그때까지도 동승한 이웃들은 A씨에게서 별다른 이상 징후를 느끼지 못했다고 한다.

택시가 A씨 집에 다다를 무렵 커브길을 도는 순간 A씨는 갑자기 택시에서 피를 토했고 A씨의 상체가 옆으로 ‘툭’ 쓰러졌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지만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소견은 ‘사인 불명’이었다. 질병관리청이 백신과의 인과성을 다시 확인한다고 했다. 아들 김씨는 21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어머니는 평소 건강해서 주변에서는 ‘아들보다 어머니가 더 오래 살 거다’라는 말을 할 정도였다”며 “정부가 사망 원인에 대해 툭하면 기저질환 때문이라고 핑계를 대는데, 피해 본 사람들은 어디에 하소연할 수 있냐”고 토로했다.

김씨는 백신 접종이 불가피하다면 부작용이 의심되는 경우 제대로 된 안내가 이뤄졌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그는 “정부에서 백신을 맞으라고 독려했으면 이후 의심되는 피해에 대해서도 책임을 져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항변했다. 하지만 사망 이후 별다른 안내는 없었다. 어머니 장례식 때 삼척시장이 조문을 와 위로한 게 전부였다. 김씨는 “유족이 할 수 있는 건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것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백신과의 인과성을 신중히 기다려야 한다면서도 결과 발표 전이라도 유족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마상혁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은 “전문가들이 인과성을 판단하고 있지만 유족들은 당장 백신에 대해 불신할 수밖에 없다”며 “백신 때문에 사망자가 생기고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인과관계가 인정이 된다면) 정부가 마땅히 보상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최원석 고려대 감염학과 교수는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득이 큰 상황에서 과도하게 불안을 조장해서는 안 된다”면서도 “다만 사망자 발생 시 객관적인 조사와 함께 판단의 근거가 무엇이었는지 국민들과 유족들에게 자세히 설명해주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