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마동석, 액션 후유증 고백 “365일 중 300일 아프다”
미사강변도시
2023.05.25 01:51
179

범죄도시 3’으로 돌아온 배우 마동석이 작품 속 액션 장면에 대한 책임감을 언급했다.

24일 마동석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범죄도시 3’ 인터뷰에서 잦은 부상으로 인해 재활이 필요하다고 고백했다.

마동석은 “학창시절 복싱 선수와 배달 아르바이트를 병행했다. 겨울 배달 중 오토바이 사고가 발생해 왼쪽 어깨를 수술했고, 이민을 가서 일하는 도중 난간에 팔이 끼어 넘어지면서 왼쪽 어깨를 다시 수술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복싱 선수의 꿈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와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촬영 도중 건물이 무너져 6m 아래로 추락해, 척추뼈 2개, 가슴뼈, 발목이 부러졌다”라며 “가슴 아래로 마비가 됐을 가능성도 있었지만, 의사가 ‘타고난 강골이라 살았다’라고 말해줬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365일 중에서 300일은 몸이 아프다. 중상을 입었지만, 촬영 일정에 지장이 생길까 봐 재활을 미뤄서 그런 것”이라며 “액션 영화 특성상 격렬한 움직임이 필요하다. 부상 회복에 전념하지 못할 정도로 스케줄이 잡혀 있다 보니 틈이 날 때마다 재활과 체력 보강을 하고 있다”라고 액션을 소화하는 데 대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치료가 필요한 상황임에도 액션 영화를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선 “격투기 선수에게 ‘부상을 당하면서 격투기를 하려고 해?’라고 묻는 것과 같다. 답은 없다”라며 “좋아하는 일이라 끝까지 하는 거다. 액션 영화 촬영은 당연한 일이자 직업, 삶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오랜 시간 앓고 있는 호흡 곤란 등 증상을 없애기 위해 복싱 스파링을 하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복싱을 좋아했지만, 컨디션이 회복되고 있음을 느끼고 있다. 인터뷰를 진행한 이유도 시간적 여유와 컨디션이 회복된 김에 쌓였던 이야기를 털어놓으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범죄도시 4’의 촬영까지 마친 마동석은 “5~6편은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다음 일정으론 ‘ASHES’란 영화를 준비 중이며, ‘악인전’ 리메이크도 예정됐다”라며 “디즈니와 10년간 3편의 작품을 개발해 2편의 작품을 더 찍어야 한다. 2편의 작품은 ‘이터널스 2’가 될지 디즈니 플러스의 드라마가 될진 모르겠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오는 31일 개봉 예정인 ‘범죄도시 3’는 마석도(마동석 분)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 분), 리키(아오키 무네타카 분)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액션 영화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0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