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씻다가 심장마비" 3년째 딸 사망신고 안 했다는 아픈 '부성애' 먹먹
미사강변도시
2024.04.02 13:19
142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딸을 하늘나라로 먼저 떠나 보낸 아버지의 사연을 공개, 3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사망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1일 방송된 KBS조이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딸을 보내지 못하는 아버지의 아픈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사연남이 출연, 그는 “2년 8개월 전에 세상 떠난 딸에 대한 아픔과 그리움이 있다”며 아이는 16세로 어린 나이였다고 했다.사연자는 “집에서 씻다가 갑자기 심장마비, 평소 지병은 6살 때 병원 갔더니 ‘마르판 증후군’ 이었다”고 했다. 마르팡 증후군(Marfan syndrome, MFS)은 상염색체 우성 유전병으로, 결합조직을 형성하는 데 필요한 단백질 생성의 이상으로 인해 전신의 기관계가 손상되는 질환이다. 사연자는 “그것때문에 10년을 병원에 다녀야했다”고 했다.

3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딸이 눈에 아른 거린다는 그는 한 순간도 딸을 잊을 수 없다고 했다.사연자는 “막내가 누나를 발견해, 삼남매 중 둘째였다, 그때 충격으로 막내는 심리 치료 중”이라며 “수술하면 되는데 (당시 의사가) 가슴에 흉터가 생겨그럴 단계가 아니라고 했다 이럴 줄 알았으면 수술 시켰을 것”이라며 눈물을 보였다.

심지어 사연남은 “딸 기일이 아내 생일”이라며 “엄마 생일을 같이 축하해주고 그날 세상을 떠났다”고 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그렇기에 더욱 큰 딸의 빈자리였다 다른 가족도 영향을 받을까 아무렇지 않은 척 하지만아내도 혼자 방에서 울고 있던 걸 목격했다고 했다. 사연남은 “개인주택으로 덜어내고 집 앞 마당에 수목장을 했다 그러다 생각나면 같이 살던 집도 가끔 간다”고 했다.

이에 이수근은 “남아있는 가족도 중요하다 술도 매일 마실 것 같다, 그러다 본인 건강만 안 좋아진다 ”며 걱정,사연남은 “딸 보내고 6개월간 술로 의지했다 아침부터 잘 때까지 술로 지내싸 지금도 그렇다”며 “딸한테 너무 미안한 것이 많기 때문”이라 말했다.

게다가 사망신고를 아직 안 했다는 사연남은 “도저히 못 보내겠더라”며 이사한 집에도 아직 그대로 딸의 물건들을 모아뒀다고 했다. 우울증이 심해 약 치료 제안도 받았는데 스스로 견뎌내겠다고 했다고. 이에 서장훈은 “그거로 안 된다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며 “너무 안타까운 일이고 소중한 딸을 먼저 보내 슬프지만 죽을때까지 못 잊을 것, 억지로 잊을 필요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신 하늘에서 보고있을 딸이 가족이 어떻게 지내길 바랄까 생각해봐라 매일 슬퍼하는 걸 딸도 원하지 않을 것,그럴 수록 아이 몫까지 더 열심히 살아야해, 그래야 아이도 흐뭇해할 것”이라 했다. 이제 슬픈 마음 추스려야할 때라는 것.이수근도 딸을 정말 보내줘야할 때다 가족과 행복했을 거라 믿으면 된다”고 위로했다.

이에 사연남은 마지막으로 딸에게 “오빠, 동생 다 결혼시키고 아빠가 나중에 (하늘나라) 가서 재밌게 놀아줄게”라며 “사랑해 우리 아기”라며 눈물, 두 보살은 “세 아이 모두에게 자랑스러운 아빠 되길, 억지로라도 행복하려고 노력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9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