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봄밤' 한지민♥정해인, 해피앤딩 "셋이 잘해낼 것"...김준한 "미안했다"
송송은유
2019.07.12 00:26
231

 '봄밤' 한지민과 정해인이 해피앤딩을 맞이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봄밤'에서는 행복한 사랑을 나누는 유지호(정해인 분)와 이정인(한지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지호와 이정인은 늦은 밤 약국에 앉아 대화를 나눴다. 이정인은 "설마 은우 두고 나쁜 생각도 했어요?"라고 물었다. 유지호는 "날 통제했지"라며 "그동안의 생활. 행동. 말. 심지어 생각까지. 그나마 견디게 되더라고.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그때의 일 떠올리지 않았다면 거짓말이야. 믿기 어렵겠지만 정말 어떤 감정도 없어. 그게 서글플 때도 있어"라고 털어놨다. 

이정인은 "잘했어요. 은우도 그렇지만 지호 씨 자신도 위로하고 싶었겠지"라고 위로했다. 이어 "고마워요"라는 유지호의 감사에 이정인은 "내가 고맙지. 서운했었을 텐데 오히려 내 마음도 위로해줘서"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정인의 집에 간 유지호는 "절대 금주. 위반 시 이정인과 결혼 불가"라는 이정인의 말에 금주 각서를 작성했다. 

이태학(송승환 분)은 권기석(김준한 분), 권영국(김창완 분)과의 식사 자리에서 "결혼은 당사자가 정해야죠. 부모는 자식들의 결정을 응원해야죠"라며 돌려 결혼 제안을 거절했다. 하지만 권기석은 "올해 안에 결혼하려고요. 가을쯤에"라고 밀어붙였다. 

식사를 마친 권영국은 이태학에게 "딸내미가 시집올 거 같아?"라고 물었다. 이태학은 "얘기 잘 끝내놓고 왜 그러십니까"라고 대답을 회피했다. 권영국은 "자식 말도 못 믿는데 자기 딸을 어떻게 믿어. 자꾸 결혼을 하재"라고 빈정댔다. 

이태학은 "기석이가 하자는 거지 정인이는 재촉을 안 했어요"라고 말했다. 권영국이 "양심은 있네"라고 말하자 이태학은 "기석이는 털면 먼지 안 나오나요. 나도 사진이나 찍어둘걸"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권영국이 "지금 나랑 해보자는 거야" "내 새끼 욕했는데 이대로 못 가"라고 소리치며 달려들었다. 이태학도 "계급 떼고 해보자"라며 받아쳤다. 

권기석은 술에 취한 이태학을 집에 데려다줬다. 권기석은 신형선(길해연 분)에게 "정인이 유지호 만나면 안 돼요. 애가 질이 안 좋더라고요. 사진 찍은 거 가지고 회사까지 찾아와서 저한테 협박하더라고요"라고 헐뜯었다. 

이정인은 유지호에게 "엄마가 보고 싶대요"라고 전했다. 유지호는 "은우도 같이 봐요"라고 제시했다. 유남수(오만석 분)와 고숙희(김정영 분)가 걱정하자 유지호는 "은우가 있어야 내 전부를 보는 거지"라고 설득했다. 

최현수(임현수 분)은 회사 엘리베이터 앞에서 "유지호 다음에 결혼하는 거 나다"라고 통화했다. 이 내용을 권기석이 들었고, 신형선과 유지호가 식사자리를 갖게 된 다는 것을 알게 됐다.

식사자리를 갖기 전, 이서인(임성언 분) 집에 간 이정인은 이재인(주민경 분)으로부터 남시훈(이무생 분)이 이서인을 때렸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이정인은 이서인을 안고 눈물을 흘리며 위로했다. 

한 한식당에서 유지호, 이정인, 신형선, 서인, 이재인, 유은우 여섯 사람이 함께 식사자리를 가졌다. 싱글맘이 될 이서인은 "배우고 싶어서 왔어요"라고 인사했다. 유지호는 "부모님이 다 키우셨는걸요"라고 겸손함을 보였다. 이서인은 이어 "한가지 묻고 싶어요. 어떤 맘으로 견뎠는지"라고 물었다. 

유지호는 "부모님이 다 키우셨다 했지만, 은우는 제 자식이잖아요. 하나만 바라보고 살았는데. 무너질 수 없죠. 정인 씨도 저 하나만 바라봤는데,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내야죠"라고 대답했다. 이에 신형선과 이정인은 눈물을 훔쳤다.

신형선은 "감동했어요. 나도 부모니깐"이라고 인사했다. 이서인도 감사인사를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신형선은 "정인이 아빠는 갈 길이 멀어요"라고 조언했다. 이정인은 "잘 이겨낼 거에요. 아빠 마음 최대한 기다릴 거예요. 앞으로도 생각지도 못한 일이, 후회할 일이 생길 거야. 그리고 지호 씨가 있으니 괜찮아. 금방 행복해 질 거야"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두 사람은 손을 잡으며 굳건한 사랑을 보여줬다. 

식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차 안, 유은우는 "아빠 선생님하고 결혼해? 그럼 선생님이 우리 엄마 돼?"라고 물어봤다. 이정인은 "선생님이 은우 엄마 되는 거야"라고 대답했다. 유지호는 "내가 잘할게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정인은 "아니 우리 셋이 잘해낼 거에요"라며 미소 지었다. 

다음날은 권영국은 이태학에게 이사직을 제안했다. 이태학은 "저도 생각을 해봐야겠습니다"라며 답변을 미뤘다. 이태학은 이정인에게 전화해 "너 기석이하고 정말 아닌 거냐?"라고 물었다. 이정인은 "화려하게 사는 것보다 못나게 사는 자식에게 눈 더 가는 거 알아. 꼭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여줄게. 믿어주세요"라고 대답했다. 

이태학은 이정인의 대답에 이사직을 거절했다. 권영국은 권기석에게 "기석아 너 할 만큼 했다"고 전했다. 권기석은 이정인에게 "미안했다"고 사과의 메시지를 보냈다. 권기석은 선을 보고 새로운 인연을 찾아 나섰다. 

유지호는 이정인에게 잠을 잔다고 거짓말을 한 뒤 최현수 박영재(이창훈 분)과 밤새 축구를 보며 술을 마셨다. 다음 날 아침 이정인은 유지호의 집에 찾아와 이 광경을 보고 화를 냈다. 금주 각서를 어겼기 때문. 하지만 이내 이정인은 유지호의 "배가 아프다"는 애교에 화가 풀렸다.

이정인은 유지호의 본가를 찾았다. 유남수와 술잔을 기울이며 가까워졌다. 유지호는 각서대로 술을 마시지 않았다. 이정인은 유남수와 고숙희에게 "두 분 걱정 많으신 거 알아요. 덜 하시면 좋겠어요. 서로 배려하면서 예쁘게 지낼게요. 은우한테도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할게요"라고 선언했다. 

다음 날 아침, 이정인은 유지호 본가에서 일어났다. 유지호는 이정인에게 금주 각서를 쓰게 했다. 이정인은 "배가 아프다"며 외면했고 두 사람은 함께 웃었다. 유지호의 금주각서는 '거짓말 금지'각서로 바뀌었다. 

유지호는 이정인에게 '나에게 와줘서 고마워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정인은 '어느 봄이 지호 씨를 데려온 거에요'라고 대답했다. 

비가 오는 어느 날 이정인은 약국에 들러 유지호에게 "약사님 술 깨는 약 좀 주세요"라고 말을 건넸다. 유지호는 "약은 까서 줄까요. 지갑 가져온 여자는 안 까주는데"라며 둘이 처음 만난 날을 떠올렸다. 그렇게 두 사람은 약국에서 입맞춤하면서 사랑을 나눴다. 

한편, '봄밤'은 어느 봄날 약국에서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이 사랑하게 되는 과정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후속으로는 오는 17일부터 '신입사관 구해령'이 방송된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