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곳곳에 설치했지만…아쉬운 노인 보행 사고 예방책
📱갤럭시📱
2020.01.14 22:34
210

매년 1천 명에 가까운 노인들이 보행 중 교통사고로 숨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노인 교통사고 다발지역에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지자체가 나섰는데, 막상 현장에 가보면 운영의 실효성이 떨어져 위태로운 장면이 여전하다고 합니다.
강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어르신들이 많이 찾는 서울의 한 시장입니다.

좁은 길을 따라 자동차가 계속 들어오고 그 옆으로 어르신들이 아슬아슬하게 걸어갑니다.

지난해 서울시는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 지역 7곳을 선정해 안전시설 등을 만들었는데,이곳 역시 보행로를 정비했지만, 위험한 상황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강세현 / 기자
-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보행로를 따로 만들었지만, 여전히 손님과 차가 뒤엉킨 채 다니고 있습니다."

보행로에 물건 등 장애물이 있고, 도로변에 노점상이 있어 시민들이 도로로 나갈 수밖에 없는 겁니다.

▶ 인터뷰 : 윤인자 / 서울 전농동
- "많이 위험해요. 사람이 다니는지 차가 다니는지 모를 정도로…. 인도랑 차도랑 구분이 안 돼요."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또 다른 지역은 제한속도를 30km로 줄이고 주정차를 막았습니다.

하지만, 제한속도를 넘어서 달리는 차들이 많고 불법 주정차 차량도 눈에 띕니다.

주변 시설물이 버스 정류장에서 보는 시야를 가리다 보니, 승객이 버스를 확인하려고 차도까지 나와 기다리기까지 합니다.

▶ 인터뷰 : 버스 승객
- "버스가 오는 것을 보려면 나와서 봐야 하고. 안 보면 (버스가) 지나가 버리고. 위험하죠."

속도를 줄이기 위해 높낮이가 있는 횡단보도를 만들었지만, 턱의 높이가 낮아 큰 효과가 없습니다.

보행 중 교통사고로 숨지는 노인은 매년 1천 명에 육박하고, 이는 전체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의 56%에 달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입니다.

▶ 인터뷰(☎) : 조준한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연구원
- "보도 설계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도로 폭은 확충이…. 단속을 강화해서 노인 보호 구역에서는 조심해서 운전할 수 있는…."

실효성을 거둘 수 있도록 더욱 꼼꼼한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MBN뉴스 강세현입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