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故 장자연과 35번이나 통화했었다는 임우재
아프로톡신
2018.10.11 22:43
681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 중이죠. 임우재 전 삼성전가 고문이 故 장자연과 30번 이상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11일 MBC-TV ‘뉴스데스크’에서는 임우진 전 삼성전자 고문과 故 장자연의 관계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故 장자연이 사망하기 바로 전 해죠. 지난 2008년에 당시 삼성 이건희 회장 사위였던 임우재가 장자연과 35차례 통화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내역을 제출받았습니다. 여기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는데요.

장자연 휴대폰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습니다.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우재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사장 명의의 휴대전화였던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이런 정황으로 볼 때, 장자연 휴대전화에 저장된 ‘임우재’라는 인물은 임우재 전 고문이 맞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우재 전 고문을 단 한차례도 불러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우재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또한 임우재 전 고문 본인을 상대로도 직접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故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