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악의마음을읽는자들' 김남길·진선규 '그알저알' 출격…즉석연기 감탄
♥️에델바이스♥️
2022.01.15 16:54
308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특별한 드라마인만큼 홍보도 남다르다. 

1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리며 동명의 논픽션 르포를 기반으로 완성한 치밀한 대본, 과감하면서 디테일한 연출, 명품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진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극 중 김남길은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이자 드라마의 원작자인 권일용 교수를 모티브로 한 인물 송하영 역을, 진선규는 권일용 교수에게 처음으로 프로파일러를 제안한 윤외출 경무관을 모티브로 한 국영수 역을 맡았다. 원작을 기반으로 두 배우의 밀도 높은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이끌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이끌어갈 두 남자 김남길, 진선규는 특별한 홍보 방식을 선택해 주목도를 높인다. 원작자 권일용 교수와 함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 유튜브 채널 내 ‘그알저알(그것도 저것도 알고 싶다)’에 출연한 것. 14일 ‘그알저알’ 제작진은 김남길, 진선규, 권일용 교수가 함께한 ‘그알저알’ 한 장면을 깜짝 선공개했다. 

‘그알저알’ 선공개 영상은 김남길, 진선규의 즉석 연기를 담고 있다. 극 중 김남길의 진가를 알아본 진선규가, 김남길에게 프로파일러를 제안하는 장면을 재연한 것. 순식간에 대본 및 캐릭터에 몰입한 두 배우의 연기력이 인상적이다. 권일용 교수도 “그때 감정이 생긴다”라며 감탄했을 정도. 이어 실제 주인공 권일용 교수가 진선규와 직접 원작 속 장면 연기에 도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남길, 진선규, 권일용 교수가 함께한 ‘그알저알’ 촬영 현장은 다양한 이야기, 유쾌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선공개 영상만으로도 현장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다. 드라마의 색깔을 똑똑하게 활용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과 ‘그알저알’의 만남.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첫 방송만큼 김남길, 진선규, 권일용 교수가 함께한 ‘그알저알’ 본편 영상 공개도 기대를 모은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