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심현섭 “하루에 3억 벌어..‘밤바야’하고 2천만 원 받았다”
미사강변도시
2023.09.19 15:10
133

심현섭이 전성기 시절 하루 3억 이상을 벌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오늘(19일) 저녁 8시 10분 방송 예정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개그맨 심현섭의 고민이 공개된다.

정형돈은 심현섭에게 "심현섭만 모르는 심현섭을 둘러싼 괴소문 솔직하게 얘기해 달라. 이게 말이 되나. 기사 보면서 놀랐다. 그 당시에 하루에 3억을 벌었다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심현섭은 "매일은 아니고 하루에 3억2800만원을 번 적 있다. 23~24년 전이다. 광고, 방송, 행사 등을 하루에 16~17개를 소화했다. 아침 8시에 나가서 새벽 4시 반에 끝났다. 행사 담당자가) '밤바야만 해달라. 해주면 1천 5백만~2천만 원 주겠다'고 하더라. 결혼식 사회도 800번 넘게 봤었다. 하루에 결혼식 사회만 4번 본 적이 있다"고 밝힌다. 정형돈은 "이건 톱 오브 톱만 할 수 있는 얘기다"라며 감탄을 터트린다.

"심현섭의 인기 비결은 참을 수 없는 노출증 때문?"이라는 질문에 심현섭은 "자의가 있고 타의가 있다. 자의는 뭐냐면 '가슴이~'하면서 맹구 퍼포먼스 했을 때다. 타의는 김준호 때문이다. 사건이 있었다. 단순 신화 이후 3위 안에 들어가는 사고다. 당시 객석에 방청객들이 900명이 앉아있었다. 복도 계단까지 입석도 있었다. '꺄악'하는 괴성이 10초~20초 동안 이어졌다. 허전한 거다. 준호가 벗기고 3초 동안 그대로 멈춰있었다. 바지를 빨리 올려야 하는데 김준호를 째려봤다. 그렇게 2초가 지났다. 총 5초 동안 노출을 하고 있었다. 다음날 게시판에 '김준호씨 실망이다'는 글이 올라와야 하는데 '심현섭 실망'이라는 내용이 올라왔다. 나는 당한 사람인데... '개콘' 하면서 창피해서 처음으로 피날레를 못 나갔다"고 김준호의 장난으로 하반신 노출을 하게 된 일화를 꺼내 폭소를 안긴다.

대한민국 코미디 황금기를 이끌었던 개그맨 심현섭. 이날 심현섭은 "역대 출연자 중 오은영 박사님을 가장 많이 웃기고 가겠다"는 포부를 밝혀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어 심현섭은 "어느덧 53세 노총각, 환갑에도 혼자 일까 봐 두렵다"며 씁쓸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상형으로 재혼 여성도, 아이가 있는 여성도 상관없다며 상대방의 인상이 중요하다는데. 고민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50대 10명 중 1명이 심현섭처럼 한 번도 결혼한 적 없는 '황혼 솔로'라며 50대에 미혼일 경우, 평생 미혼일 가능성이 높다는 말을 덧붙여 고민의 심각성을 더한다.

심현섭은 소개팅만 100번 이상 시도해봤다며 결혼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음을 토로한다. 간절한 마음에 결혼정보회사까지 가입해봤지만, 생각보다 연예인이란 직업의 등급이 낮다며 허탈함을 내비친다. 이에 MC 박나래는 결혼정보회사에서 입수한 점수표를 공개하고 남녀 점수 기준이 상이함을 알려 놀라움을 자아낸다. 남자는 100점 만점 중 외모 점수가 5점으로 능력과 환경이 우선인 반면, 여자는 외모가 40점을 차지한다는 것. MC 박나래는 본인의 점수가 20점 밖에 되지 않는다며 충격을 드러낸다.

이어 박나래는 '황혼 솔로' 심현섭의 소개팅 실패 분석을 위해 즉석 소개팅을 진행한다. 소개팅녀의 등장에 심현섭은 사뭇 긴장하는 것도 잠시, 이내 분위기를 리드하며 대화를 이끌어 나간다. 그러나 심현섭이 분위기를 풀기 위해 무리수 개인기를 시도하자 매의 눈으로 소개팅을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심현섭의 긴장하고 버벅대는 모습에서 내향적인 면을 포착한다. 긴장감을 편안하게 느끼지 못하고 숨기려 하기 때문에 자꾸만 개그를 남발한다는 것.

또한, 오은영 박사는 사전에 검사한 결과를 보고 심현섭이 활력은 높은 사람이지만 상대방이 활력 속도를 따라오지 못하면 짜증이 날 수 있다고 분석한다. 이에 공감한 심현섭은 자신의 개그에 크게 반응이 없는 상대를 보고 "다른 생각하세요?"라고 날카롭게 물어본 적이 있는가 하면, 라디오 DJ를 하던 시절 청취자가 통화에 집중하지 않아 화를 낸 적까지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심현섭에게 "소리에 예민한지, 태도가 거슬리는지" 날카롭게 질문한다. 이에 심현섭은 태도의 문제라고 답변하는데. 오은영 박사는 상대에게 온 마음과 정신적 에너지를 쏟는 심현섭과 달리, 상대가 본인과 같지 않을 때 화를 내는 점을 지적하며, "최선을 다했다면 그걸로 된 것, 상대의 반응은 상대의 몫일뿐이다"라며 뼛골 조언을 선사한다. 이에 심현섭은 개그를 할 때 고도의 집중력을 쏟는데, 그걸 방해한다고 생각하면 자신도 모르게 화를 내는 것 같다며 분석에 공감한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심현섭이 무엇보다 웃음을 주는 게 중요해 보인다고 분석하며 그가 웃음에 집착하는 이유에 대해 더 알아보고자 한다.

잠시 생각에 잠긴 심현섭은 과거, 어머니를 웃겨드리지 못했다고 고백한다. 무려 12년 동안 어머니를 간병해야 했던 사연을 털어놓으며, 너무 힘든 나머지 병원에서 5번이나 도망간 적도 있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힌다.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던 오은영 박사는 오랜 기간 간병이 지속될 경우 '간병 번아웃'을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한다. 또한, 환자를 돌보는 가족이 제2의 환자가 되기도 한다며, 긴 세월 심현섭이 홀로 견뎠을 아픔을 어루만진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심현섭이 어머니의 보호자로 살아왔음을 짚어내며, 부모가 주는 따뜻한 사랑을 편안히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가능성을 제기한다. 그 이유를 파헤치고자 심현섭의 아버지에 대해서 질문하는데. 이에, 심현섭은 중학교 1학년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웅 산 테러 사건'으로 아버지를 잃었던 충격적인 과거를 털어놓아 상담소 가족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과연, 심현섭이 웃음에 집착하게 된 이유와 그에 맞는 오은영 박사의 특급 솔루션은 무엇일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세부터 100세까지, 세상 사람들의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보는 멘털 케어 프로그램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9월 19일 화요일 저녁 8시 1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6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