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박영선, 남편 이원조 변호사와 달달 일상 "2탄에서 계속"
📱갤럭시📱
2021.01.14 12:12
382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아내의 맛’에 출연해 MBC 뉴스에서 하차하게 된 사연과 남편 이원조 변호사와의 러브스토리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박영선 장관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하정은 박영선 장관에 “MBC 선배님이시다”고 인사했다.

박영선 장관은 MBC 아나운서로 근무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뉴스를 한 20년을 했다”고 말했다. 장영란은 “20년을 안 잘리고 하신 건가”고 놀랐고 박영선 장관은 “중간 중간 잘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영선 장관은 “왜 잘렸느냐”는 질문에 “아침 뉴스 앵커를 했다. 대한민국에서 여성 앵커가 아침 뉴스를 메인으로 한 건 처음이었다”면서 “김문수 전 의원이 보궐선거로 당선이 돼서 초대손님으로 나왔는데 그 분이 예전엔 진보적인 분이었다. 그러다가 김영삼 대통령과 손을 잡고 출마해 당선이 됐다. 그래서 제가 ‘혹시 변절자 아니십니까’라고 질문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고 출연진은 놀랐다.

“김영삼 대통령님이 아침을 드시다가 보고 ‘저 앵커가 내 얘기 하는 거 아니가’라고 하셨다더라”고 말한 박영선 장관은 “그 당시에 정무수석이 MBC 사장님께 전화를 하신 거다. 그러더니 며칠 지나 저를 부르셔서 프로그램 개편이 있는데 앵커를 바꿔야한다고 하더라”고 뉴스 앵커 자리에서 하차하고 국제부로 간 이유를 털어놨다.

이후 김영삼 전 대통령이 이화여자대학교 졸업식에서 연설을 하며 여성 인력을 키우겠다고 말했고 방송사에도 여성 특파원을 많이 내보내라고 제안했다고. 박영선 장관은 “사장님이 국제부에 여자가 저밖에 없으니까 특파원을 가겠냐고 물으셔서 제가 특파원을 가게 됐다”면서 “MBC 최초의 여성 특파원이다”고 말했다. 당시 특파원으로 미국을 가며 LA 변호사였던 남편을 만나게 됐다고도 덧붙였다.

박영선 장관은 “그래서 나중에 김영삼 대통령이 ‘그거 봐라 잘랐더니 더 좋은 일 있지’라고 하셨다”고 웃었다.

대한민국 최초의 할리우드 공식 출입 기자였다는 박영선 장관은 “그 당시에는 조디 포스터, 메릴 스트립, 프릴 토킹을 만났다”고 당시를 떠올리기도 했다.

이후 공개된 VCR에서는 동네 미장원에서 하루를 시작하는 박영선 장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남편 이원조 변호사가 나타나 머리를 하는 아내를 기다렸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출연지은 “남편 분이 굉장히 자상하신 것 같다”고 놀랐고 박영선 장관은 “일주일에 한번이다”고 말했다. 이 말에 출연진은 “일주일에 한번도 힘들다”고 감탄했다.

이어 출연진은 “남편 분이 굉장히 자상하신 것 같다”고 말했고 박영선 장관은 “음식하는 걸 좋아하고 장 보는 걸 좋아한다”면서 “결혼을 할까 말까 했는데 친정 어머니가 ‘저런 남자 잡기 힘들다’고 했다”고 말했다.

“누가 먼저 프러포즈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남편이 했다. 저는 무뚝뚝했고 ‘결혼을 왜 하냐’는 주의였다”고 전했다.

이후 일정으로 이동하던 중 박영선 장관 부부는 임영웅의 노래를 불렀다.박영선 장관은 “신중하고 내공이 있다”며 임영웅의 노래를 칭찬했다.

박영선 장관은 남편에게 “나는 눈 큰 사람을 안 좋아했다. 그런데 뉴욕에서 공부하면서 새벽에 청소할 때 ‘나는 유령인간이었다. 청소하러 들어가면 다들 나를 투명인간처럼 봤다’ 그렇게 무시당했다는 얘기를 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원조 변호사는 “청소를 해서 당신을 만났구만”, “청소는 전문가다”고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이후 일상이 마무리되자 출연진은 “벌써 끝났느냐”, “집에서 생활하는 것이 나와야지”라고 항의했고 박영선 장관은 “2편이 있다”고 예고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4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