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정부기관이 돈 빌려드립니다?…'불법 대출'의 덫
소소이이
2019.12.03 23:02
228

금융감독원 대출 은행 대부업체
+ -

◀ 앵커 ▶

싼 이자로 돈을 빌려준다는 대출 광고, 이제는 웬만하면 걸러낼 정도로 소비자들 눈이 매서워졌습니다.

그런데 요즘 대형 은행 이름을 교묘하게 비틀거나, 정부 기관의 로고까지 이용한 광고들이 등장하면서, 금융 당국이 주의 경보를 발령 했습니다.

속지 않는 방법을 임소정 기자가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대출을 권유하는 문자메시지입니다.

'KB 국민'이라며 연 3.1% 금리로 최대 1억원까지 돈을 빌려준다는 내용.

전화를 걸어봤습니다.

[대부업체 음성안내]
"KB 국민행복기금입니다. 고객님은 정부지원대상자이므로 정부 정책에 따라 최대한도 5천만원까지 마이너스 통장 발급이 가능하십니다."

그러나 이름만 KB일뿐 KB국민은행과 아무 상관없는 대부업체입니다.

김 모 씨는 인터넷에서 제2금융권 대출을 알아본 뒤 이런 문자를 하루 평균 3통씩 받고 있습니다.

광고 문자마다 신한, 국민, 하나 등 은행 이름이 들어있어 전화번호를 남겼지만, 전화를 걸어온 건 은행이 아니라 대부업체였습니다.

[대부업체]
"안녕하세요 고객님 000에서 추가 대출이 가능해서 전화드렸습니다."

[김 모 씨]
"(대출이라는 게) 좀 긴박하고 좀 상황이 안 좋으니까 알아보는 거라서 좀 뭐라도 하나가 생긴다 그러면 그쪽으로 몰입을 하잖아요. 당연히 속죠."

교묘하게 공공기관을 사칭하기도 합니다.

햇살론 등 서민금융상품 정보를 제공해주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두 글자만 뺀 업체가 있는가 하면, 한국자산관리공사를 국민자산관리공사라고 바꿔 소비자를 현혹시키는 곳도 있습니다.

정부의 정책자금을 지원해준다며 대통령 사진이 담긴 기사 형식으로 미끼를 던지기도 하고, 정부 기관의 로고까지 붙여 SNS에 광고를 올리기도 합니다.

[김동하/금융감독원 불법금융대응단 팀장]
"진흥회에서 직접 대출하는 거는 없고 페이스북에도 그런 광고를 안 해요. '신용보증 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런 식의 문구가 들어가 있으면은 대부분 불법업체들에서 홍보한 거죠."

금융감독원은, 공공기관은 대출 상품을 권유하지 않으며, 제도권 은행과 비슷한 상호의 발신인이 보낸 것은 일단 불법 대출광고로 의심하라고 당부했습니다.

간혹 핸드폰에 광고성문자들이 오는데요 유명은행,정부기관들은
개인적으로 광고문자을 하지않나요 개인정보 보호법으로
개인정보을 동의없이는수집 하지않아요
광고들이 들어오는건 개인정보가 뚫렷어요
요즘 대부업체들이 이름만 살짝 바뀌어서 잘 살펴보야되요
조심들 하세요 대부업체들은 위험해요





*출처 오늘자 m뉴스기사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0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