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고령의 부모님 접종 안했다면 방문 자제 권고”
📱갤럭시📱
2021.09.15 10:14
275

[경상매일신문=백한철기자]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하면 델타 변이 감염을 70% 정도로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추석 연휴 가족 모임은 가급적 소규모로 진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3일 기자단 설명회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하면 당연히 사망률, 중증 진행률이 떨어지지만, 전파 차단 효과도 여전히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최근 예방접종을 완료했더라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지 못한다는 오해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며 우려했다. 그러면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표 자료 등을 공유하며 현재 접종 중인 백신이 델타 변이 감염을 70% 정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CDC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4일부터 올해 4월10일까지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감염 예방효과는 91%로 추정됐다. 그러나 이후 델타 변이가 우세화하면서 8월14일까지 예방효과가 66%로 줄었다.

손 반장은 "연구 집단별로 수치는 다르지만, 2차 접종까지 완료하면 대략 70% 정도는 감염이 예방된다는 수치가 꾸준히 나온다"며 "델타 변이가 나오기 전까지는 1차 접종만으로도 비변이는 80~90% 전파 차단 효과가 나타났다. 델타 변이가 나오면서 1차 접종 전파 차단 효과가 낮아졌고, 2차 접종 후에 전파가 차단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이어 "CDC가 발표한 내용에서도 감염 예방효과 70% 자체는 유지된다고 나온다. (델타 변이가 유행하기 전 예방효과) 90%보다는 떨어졌지만, 70%는 유지된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접종을 완료해도) 마치 전파 차단 효과가 아예 없는 것처럼 설명이 나와 오해를 바로잡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는 올해 추석 연휴 가족 모임은 가급적 소규모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 모두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감염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유행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추석 인구 이동량 증가로 유행이 확산할 수 있다고 봤다.

손 반장은 "고령의 부모님이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않았다면 이번 추석에도 부모님 방문 자제를 강력 권고한다"며 "접종을 완료하지 않으면 전파 예방효과가 크지 않다. 그런 경우 죄송하지만 이번 추석에도 찾아뵙지 않는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령의 부모님이 접종을 완료했다면 완료자들끼리 소규모로 찾아뵙길 바란다"며 "여러 지역에서 가족이 찾아오면서 감염 확률이 좀 더 높아진다. 접종 완료한 이들끼리 소규모로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4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