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우리 집 강아지가 아무래도 밥 먹는 법을 잘 못 배운 것 같습니다
지민아미
2019.04.15 20:30
464

최근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는 고소한 사료 냄새에 이끌려 그릇 앞으로 다가온 강아지가 등장했다.

주인이 골라준 사료가 마음에 들었는지 얼굴을 가까이 대고 바닥까지 싹싹 핥고 있는 녀석.

그런데 녀석의 전신을 담아내자 엎드린 자세로 사료 삼매경에 빠진 녀석의 행동이 포착된 것.

혹시 강아지가 사료를 먹다 흘리지 않을까 염려한 주인이 애써 해준 턱받이가 무색한 상황이다.

언뜻 보기에 잠이 든 건지 사료를 먹고 있는 건지 분간이 되지 않지만, 조금씩 살랑살랑 움직이는 꼬리가 녀석의 기분을 나타내준다. 게다가 표정 역시 무척 편안한 상태다.

이에 누리꾼들은 "강아지가 밥 먹는 자세를 잘 못 배운 것 같다", "엉덩이 팡팡해주고 싶다" 등 녀석의 행동이 귀여워 심장이 아플 지경이라는 반응을 전하고 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6

banner
구글 추천 푸시